기사 공유하기

로고

방송작가 출신 이정근 → CJ 물류회사 상근고문 '낙하산'… 노영민 개입 여부 수사

21대 총선 낙선 이정근… 연봉 1억 CJ 자회사 '한국복합물류' 상근고문방송작가 출신으로 '물류 전문성' 없어… "검찰, 노영민 조력 의혹 포착"

입력 2022-11-22 14:47 수정 2022-11-22 15:29

▲ 사업가로부터 청탁을 빌미로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의혹 등을 받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검찰이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구속)이 2020년 CJ 계열사 상근고문으로 취업하는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정황을 포착하고,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 문재인정부 고위관계자의 개입이 있었는지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이 전 부총장이 2020년부터 1년간 CJ대한통운의 자회사인 한국복합물류에서 상근고문으로 일했던 사실을 파악하고 취업 과정을 들여다보고 있다. 

1992년 설립된 한국복합물류는 전국 4곳에서 복합물류 터미널을 운영 중이다. CJ 측은 "CJ대한통운이 100% 지분을 소유하고 있지만 정부 소유 부지에서 사업을 하다 보니 관례적으로 국토교통부 추천 인사를 상근고문으로 채용해왔다"는 의견이다.

이 전 부총장은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국토부 추천으로 상근고문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상근고문은 연봉 1억원가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부총장은 그러나 방송작가 출신으로 물류 관련 전문성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낙하산'으로 가는 과정에서 정치권의 압력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취업 과정에서 정치권의 도움을 받았는지 파악하고 있다. 특히 노 전 비서실장의 조력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CJ 측은 의혹이 제기되자 "한국복합물류는 정부 물류정책에 따라 국가 소유 부지에 물류시설을 만들어 운영하는 기업으로 오래전부터 국토부 추천 인사를 채용해 정책조언을 받아왔다"며 "해당 인사(이 전 부총장) 또한 국토부 추천에 따라 고문직을 맡았으며, 1년 계약이 종료된 이후 국토부 추천을 받은 다른 인사로 교체됐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