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러 "우크라 점령지, 30일자로 공식 합병… 붉은광장서 축하" 셀프 공연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합병… 우크라 면적의 15%, 크롬반도 더하면 20%강압 분위기 속 주민투표, 지지율 99%… 푸틴, 합병 조약 서명하면 두마와 상원서 비준

입력 2022-09-30 16:14 수정 2022-09-30 16:23

▲ 현지시간 27일 우크라이나 루한스크의 러시아 병합 주민투표소 모습. 한 노인이 투명한 투표함에 접지 않은 투표용지를 넣고 있다. 뒤로는 무장한 군인이 보인다. ⓒ뉴시스 A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30일부로 러시아연방에 공식 병합한다고 밝혔다.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조약을 체결하면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축하공연이 펼쳐질 것이라고 크렘린궁은 밝혔다. 

이로써 러시아는 2014년부터 지금까지 우크라이나 영토 20%를 빼앗은 셈이 됐다.

러, 30일 우크라이나 점령지 공식 병합 조약식과 축하행사 열기로

러시아 타스통신과 영국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9일(이하 현지시간) “새로운 영토를 러시아로 병합하는 행사가 30일 모스크바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페스코프 대변인에 따르면, 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 지역을 대상으로 한 병합 조약식은 크렘린궁에서 열린다. 푸틴 대통령이 서명하고 간단한 연설을 할 예정이다. 크렘린궁은 두마(하원)와 상원에도 조약식 행사 초청장을 배포했다고 밝혔다.

30일 우크라이나 점령지 강제병합 조약식이 끝난 뒤에는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축하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외신들을 종합하면, 현재 모스크바 붉은광장에는 ‘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 –러시아!’라고 적힌 광고판이 곳곳에 세워져 있다.

병합 조약식과 축하공연에는 우크라이나 점령지의 친러세력 수장들도 참석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의 데니스 푸실린 수반, 루한스크인민공화국의 레오니트 파세치니크 수반, 자포리자의 예브게니 발리츠키 군민합동행정위원장, 헤르손의 볼로디미르 살도 군민합동행정위원장이 모스크바에 이미 도착했다고 통신들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점령지 강제병합조약에 서명하면 이어 두마(하원)와 상원이 비준안을 처리하고 마지막으로 푸틴 대통령이 최종서명한다. 푸틴 대통령은 다음달 4일 의회에서 점령지 강제병합에 관한 연설을 할 예정이다.

무장 군인 보는 데서 투명 투표함에 주민투표… “합병 지지” 99%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점령지에서 진행한 합병 주민투표 결과 지역별로 최고 99% 이상이 러시아와 합병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점령지 친러세력들은 주장했다. 

하지만 주민투표 현장을 촬영한 외신 보도를 보면 투표소에는 총을 든 군인이 감시하고 있다. 주민들은 투표용지를 접지 않은 채 투명한 투표함에 넣어야 했다. 사실상 강제 공개투표였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러시아가 이번에 합병하는 지역은 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 전체 면적 11만㎢ 가운데 9만㎢가량이다. 우크라이나 영토 60만㎢ 가운데 15%를 러시아가 삼키는 셈이다. 여기에 러시아가 2014년 빼앗은 크름반도 면적 2만8000㎢를 더하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영토의 5분의 1을 빼앗는 셈이 된다.

문제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땅을 더 많이 빼앗기를 원한다는 점이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에서 “모두 아는 바와 같이 도네츠크인민공화국의 모든 영토가 아직 해방된 것은 아니다”라며 “도네츠크인민공화국의 모든 영토를 해방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앞으로도 러시아군을 동원해 우크라이나 땅을 삼키겠다는 뜻이다.

美 “러, 가짜 주민투표를 영토 병합 명분으로… 인정하지 않아

한편 방송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은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대상으로 한 병합 주민투표는 사실상 러시아가 주도한 불법”이라며 추가 대러 제재를 예고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28일 브리핑에서 “첩보에 따르면, 러시아는 이번 주민투표 과정을 단계별로 미리 준비하고 조정했다”면서 “러시아 관리들은 이미 몇 주 전에 결정한 투표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었다”고 주장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이어 “러시아는 가짜 주민투표를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의 명분으로 삼을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국제법과 유엔 헌장의 노골적 위반”이라며 “우리는 결코 불법적인 병합 시도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