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조작방송으로 국민 기만… 수사 통해 밝혀야" 국민의힘, MBC 맹폭

尹 '사적 발언' 최초 보도한 MBC에… 국민의힘, 연일 공세박성중 "MBC, 왜곡조작방송 자행… 반성의 기미 전혀 없어"김기현 "용서받을 수 없는 중대범죄… '국민 민폐'방송 됐어"주호영 "명백히 의도를 갖는 가짜뉴스… 수사 통해 밝혀질 것"

입력 2022-09-30 14:52 수정 2022-09-30 15:11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사적 발언' 논란을 최초로 보도한 MBC를 향해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 발언의 의미가 불분명했음에도 MBC가 이를 '미국' '바이든'으로 자막을 달아 보도한 것이 조작이라며 MBC를 향해 집중공세를 펼치는 것이다.

제21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당 국감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은 29일 자막조작방송을 한 MBC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 형법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대검에 고발했다"며 "MBC는 사실을 왜곡하는 왜곡‧조작방송으로 한미관계를 훼손하고 국민 기만을 자행했음에도 반성의 기미가 전혀 없다"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이번 사태와 관련한 MBC의 해명에도 오목조목 반박했다. MBC는 29일 성명을 내고 "현장 소음이 함께 녹음된 관계로 어떻게 들리느냐에 대한 자연스러운 토론도 현장에서 이뤄졌다"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소음을 최대한 제거한 후 느리게 듣거나 반복해 들었다" "'이 XX' '바이든' 'X팔리면'이라는 단어가 들렸고, 해당 사항에 대한 기자단 내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등의 견해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박 의원은 "MBC는 정확하지도 않은 사실을 대충 몇 명 모여서 '그런 것 같다'는 뜻으로 방송을 내보냈다고 자인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MBC가 최초 보도하고 MBC 보도 내용을 참고해서 나간 후속 방송에 대해서 타 매체도 다 같이 했으니 문제없다는 식의 유체이탈식 화법을 사용했다"며 "MBC가 한미관계와 국익에 심대한 영향을 끼칠 대통령 발언을 고작 공감대로 단정짓고 본인들이 최초로 뿌린 거짓의 씨앗이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퍼지는 데도 타 매체도 같이 했다며 물타기를 하고 있으니 어처구니 없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소리전문가도 해당 발언은 정확하게 판단할 수 없다며 MBC가 바이든이라고 단정해 보도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입을 모았다"고 전한 박 의원은 "대통령의 발언을 기자 몇몇이 모여 '바이든이라고 들리지?'라고 검증해서 보도하는 것이 MBC가 말하는 저널리즘인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무슨 말인지 잘 들리지 않는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민주당정권에서 벼락출세해 철밥통을 꿰찬 인물들이 매우 편향된 시각으로 자막을 조작하면서까지 가짜 뉴스를 생산해 국민의 눈과 귀를 왜곡시켰다면 이는 용서받을 수 없는 중대범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더구나 대한민국의 국격마저 훼손시켜 가며 우리나라 외교안보동맹의 근간을 해치는 짓을 서슴지 않았으니 이 사태는 그냥 어물쩍 넘어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공영방송의 사장으로서 응분의 책임을 지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나면 좋은 친구'라던 MBC는 이제 더이상 만나고 싶지 않은 '국민 민폐'방송이 됐다"고 꼬집은 김 의원은 "자신들의 철밥통을 지키기 위해 국민의 눈을 가리고, 귀를 왜곡시켜온 흑역사는 이제 여기서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추진했던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언론재갈법'으로 규정하며 반대했던 국민의힘이 MBC를 상대로 고발하는 등 공세를 이어가는 것이 '내로남불'이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당 국감대책회의 후 "헌법상 언론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헌법상 개인이 갖는 가치나 법익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되는 것"이라며 내로남불이라는 지적에 선을 그었다.

주 원내대표는 "명백히 의도를 갖는 가짜뉴스라든지, 취재의 기본을 지키지 않아서 발생한 뉴스까지 책임을 면제하라는 취지가 아니다"라며 "수사를 통해서 밝혀질 수 있는 것이고 일반적으로 전문가 의견에서 괄호에 미국을 넣은 것은 보도 취재 원칙에 반한다는 말이 있다"고 부연했다.

국민의힘이 고발한 MBC 관계자 가운데 취재기자의 실명을 밝히는 것이 좌표 찍기 아니냐는 지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보도한 기자가 누구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은 가능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