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준석 아버지뻘 되는 분이"… 국민의힘 '尹 공개비판' 유승민에 직격탄

"대통령은 해외서 '전기차 보호' 애쓰는데… 당 중진이 공개적으로 내부총질""(이준석) 아버지뻘 되는 분이, 아들 날뛰는데 말리지도 않고…" 호되게 비판

입력 2022-09-23 14:40 수정 2022-09-23 15:58

▲ 유승민 전 의원.ⓒ이종현 기자

국민의힘 당권 도전이 거론되는 유승민 전 의원이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하자 여권 내부에서 자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민의힘 내 반윤(反尹) 결집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며 정치적 이익을 위해 '외교 전장'에 나가 있는 자당 출신 대통령을 깎아내리는 전략을 펴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됐다.

"유승민 발언, 일종의 내부총질"

수도권 출신 국민의힘 한 의원은 23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유승민 전 의원 발언은 일종의 내부총질"이라며 "우리 당 소속 대통령이 외부에 나가서 전투 중에 어려운 일이 생기면 지원하는 제스처가 중요하다. 우리 안에서 기회다 싶어 저격하는 모습은 눈살 찌푸리는 일"이라고 개탄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이준석 전 대표의 (정치적) 아버지뻘 되는 분이 아들이 날뛰는데 말리지도 않고 있다"며 "전투 중에 우군이 곤경에 빠진 것에 대해 잔인하게 뭐라고 하는 것은 정치적인 행동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일 때는 순방이 끝날 때까지 평가하는 말을 아껴야 하는데, 하물며 같은 당의 중진이 공개적으로 비판에 나선 것은 있을 수 없다는 지적이다.

유 전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이) 마침내 카메라 앞에서 이XX들,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했다"며 "정말 X팔린 건 국민들이다. 부끄러움은 정녕 국민들의 몫인가. 윤석열 대통령님 정신 차리십시오"라고 적었다.

유 전 의원의 발언은 다음 전당대회에서 반윤(反尹)세력을 결집해 차기 당 대표를 차지하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유 전 의원의 정치적 고향인 TK 지역 한 의원은 통화에서 "우리 당과 대통령 지지율이 아직 불안한 상태에서 당내 싸움이 있는 것처럼 만드는 것 자체가 야당이 노리는 것"이라며 "우리가 뽑은 대통령이 성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전당대회라는) 본인의 상황 때문에 그런 발언을 한 것 같다"고 진단했다.

또 다른 수도권 출신 국민의힘 의원도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관련 전기차 보호를 위해 최대한의 성과를 내 보려는 대통령의 순방 과정 중 나온 얘기를 자당 의원이 확대재생산해 우리 외교력을 초토화시켰다"고 꼬집었다.

당권주자 유승민에 "당선 가능성 없다" 평가절하

유 전 의원이 아직 당권 도전 의사를 공개적으로 내비치지 않았지만,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차기 주자로 높은 지지율을 얻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힘 내에서는 민주당 지지자들의 '역선택'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TK 지역 국민의힘 한 초선의원은 "당 내부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당권주자라는 것은 여론의 장난"이라며 "특히 우리 당 핵심 지지층인 TK 지역에서는 유 전 대표가 당선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어 "유 전 의원 발언에 우리가 가급적 무대응이나 소극적 대응으로 가는 것이 맞다"며 "이준석 전 대표 일만으로 시끄러운데 이 사람 저 사람 키워 주는 것은 좋지 않다"고 강조했다.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화한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전날 "이런 자극적 표현은 결과적으로 자기 얼굴에 침 뱉기일 뿐"이라며 "과도한 비난과 폄훼를 쏟아내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도의에 맞지 않는다"고 유 전 의원을 비난했다.

유 전 의원의 발언과 별개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당 지도부가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 후 "그 용어가 우리 국회를, 우리 야당을 의미하는 것이라 하더라도 많이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