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뉴욕 재정공약회의서 尹·바이든, 약식회동… 한미 정상회담 불발된 듯

바이든 尹 초청… 행사 막판 尹에 악수 건네고 48초가량 대화美 국내 일정 변화로 회담 불발 전망… 바이든 주최 리셉션만 남아

입력 2022-09-22 10:15 수정 2022-09-23 14:17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제7차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서 짧은 만남을 가졌다.

당초 예상됐던 한미 정상회담은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을 이유로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제7차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했다. 예정에 없던, 바이든 대통령의 요청으로 참석한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에이즈·결핵·말라리아 3대 감염병 퇴치를 위한 바이든 대통령의 노력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보다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하며 회복력 있는 글로벌 보건 시스템을 갖춰야만 우리 미래세대에게 보다 자유롭고 건강한 세상을 열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행사 막판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손을 내밀었다. 윤 대통령과 박진 외교부장관은 웃으며 머리를 끄덕이는 등 약 48초간 대화를 이어갔다.

하지만 대통령실이 예고했던 한미 정상회담은 불발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이 바뀌면서다. 바이든 대통령은 갑작스러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국장 참석과 국내 정치일정 등으로 유엔총회 기조연설이 시작된 20일에는 뉴욕이 아닌 워싱턴에 머물렀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로 인해 주최국 정상으로서 수많은 국가 정상과 양자회담 등을 조율해온 미국 측은 회담을 가질 시간 자체가 대폭 줄어들게 됐다.

다만 이날 오후 바이든 미 대통령 내외 주최 리셉션이 예정돼 있어 양국 정상의 추가 회동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윤 대통령이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하면서 예정됐던 한미 스타트업 서밋과 K-브랜드 엑스포 행사 등에는 모두 참석하지 못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