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농식품부 업무보고 받은 尹 "농·축산물 물가안정에 만전 기하라"

윤석열, 농식품부 업무보고 받고 식품 물가 안정 당부"식량 자급률 50% 이상 확보 위해 국제 공급망 구축하라"

입력 2022-08-10 17:28 수정 2022-08-10 17:33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추석 밥상물가 안정을 위한 정책을 당부했다. 추석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주요 농축산물 물가 안정에 최선을 다하라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업무보고에서 "주요 농·축산물 물가안정에 만전을 기하라"며 "집중호우가 농산물 수급불안으로 이어지지 않게 철저히 농업분야 피해를 신속히 복구해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식량 자급률을 50% 이상 확보하고 안정적인 국제 공급망을 구축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정 장관은 "국민 먹거리를 책임지는 주무부처로서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추석 물가 안정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중장기적으로 지속 하락해온 식량 자급률을 반등시킨 첫 정부로서 굳건한 식량주권을 확보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하반기 농식품 물가안정 ▲식량주권 확보 ▲농업의 미래 성장산업화 ▲쾌적하고 매력적인 농촌 조성 ▲반려동물 생명 보장과 동물보호문화 확산 등 5대 핵심 과제를 중심으로 보고에 나섰다. 

특히 추석이 하반기 농식품 물가안정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하반기 국내 농산물 공급 안정화와 추석 성수기 물가 관리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농림식품부는 정부 비축, 도축 수수료 지원 및 농협 계약재배 등을 활용해 주요 성수품 공급량을 평시 대비 대폭 늘리고, 소비자 체감물가 완화를 위한 농축산물 할인 쿠폰 지원도 확대한다.

또 추석을 앞두고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원산지 위반 등 불공정한 시장 교란 행위에는 관계 부처·기관과 협력해 대응할 예정이다.

식량주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2027년까지 수입 밀가루 수요의 10%를 대체하기 위해 분질미 사용을 확보할 방침이다. 밀과 콩의 공공 비축 물량을 확대하고, 밀 전용 비축시설을 신규 설치한다.

청년 농업인 육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농식품부는 청년들이 스마트농업, 농촌 융복합 산업 등에 적극적으로 도전할 수 있도록 교육·농지·자금·주거 등을 맞춤형으로 통합·패키지 지원하는 방안을 포함하는 '청년농 육성 기본계획'을 오는 9월 발표할 계획이다.

여기에 초기 자본이 없는 청년들의 스마트팜 창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지자체·농어촌공사 농지에 스마트팜을 설치하여 장기 임대(최대 30년)를 추진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