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동국 시의원, 강남구 집중호우 피해방안 마련 촉구

9일 강남구청서 재난안전대책회의 개최수해현황·대처상황·2차피해 방지 등 논의"시민 불편·안전 보호 위해 선제적 조치""밤샘 복구 작업 힘쓴 관계자들에 감사"

입력 2022-08-10 11:40 수정 2022-08-10 11:40

▲ 김동욱 국민의힘 서울시의회 의원(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9일 오전 강남구청 수방대책상황실에서 열린 재난안전대책회의에 참석해 강남구 수해 피해 방안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제공

김동욱 서울시의회 의원(국민의힘·강남5)이 80년 만의 기록적인 집중 호우로 침수·인명 피해를 입은 강남구 재난안전대책회의에 참석해 집중호우 피해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10일 김 의원실에 따르면 전날 오전 강남구청 수방대책상활실에서 치수과, 재난안전과, 교통행정과, 공원녹지과 등 수해대책 관련 모든 부서가 모인 채 재난안전대책회의가 진행됐다. 

회의에는 태영호·유경준 국민의힘 국회의원과 강남구의원 및 강남구청 관계자 등이 참석해 관내 수해현황, 대처상황, 복구대책, 2차 피해 방지대책 등을 논의했다. 

"지역주민 안전·수해복구 지원 1순위로"

강남구는 8일 시간당 최고 114.5mm의 유례없는 폭우가 쏟아짐에 따라 추가 피해 발생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대치역 등 관내 지하철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침수 피해를 입은 대치역의 경우, 대치동 인근 학원가를 오가는 학생들이 주로 이용해 안전에 취약한 부분이 없도록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밤샘 비상근무로 피해복구 작업에 전념하고 있을 공무원들과 함께하겠다"며 "밤새 침수현장을 살피고 빠른 복구 작업을 위해 힘써주신 강남구청 및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저지대인 강남구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배수 시스템에 문제가 없는지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며 "지역주민의 안전과 수해복구 지원을 1순위로 두고, 피해가 잘 수습되고 조속히 복구될 수 있도록 의정활동에 힘 쓰겠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