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만 도착한 펠로시의 일성…“인권과 법치 무시하는 시진핑”

“美의회 대표단의 대만 방문, 민주주의 지원하려는 미국의 확고한 약속 보여 주려는 의지”“中, 홍콩 탄압하며 일국양제 약속 저버리고 티베트와 신장서 소수민족 대량학살 자행”

입력 2022-08-03 16:52 수정 2022-08-03 16:52

▲ 대만 타이페이 쑹산공항에 내린 낸시 펠로시 美하원의장을 조지프 우 대만 외무장관이 영접하고 있다. ⓒ뉴시스 A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에 도착하자마자 내놓은 말은 대만의 민주주의를 지원하려는 미국의 약속을 확인한다는 것과 “시진핑이 인권과 법치를 무시한다”는 말이었다.

펠로시 “대만 방문, 민주주의 지원하려는 미국의 확고한 약속”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지난 2일 밤 타이페이 쑹산 공항에 도착한 직후 성명을 냈다. 그는 성명에서 “미국 의회 대표단의 방문은 대만의 민주주의를 지원하려는 미국의 확고한 약속에 따른 것”이라며 “전 세계가 독재와 민주주의 사이에서 선택을 마주한 상황에서 2300만 대만 국민에 대한 미국의 연대는 오늘날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은 또한 대만 도착 직후 워싱턴포스트(WP)가 공개한 기고문을 통해 “시진핑이 집권을 강화하면서 혹독한 인권탄압 기록과 법치에 대한 무시는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고문에서 “이번 동아시아 순방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한국, 일본 등과 상호 안보 및 경제적 파트너십, 민주적 거버넌스를 논하는 데 초점을 뒀다”며 “이 가운데 대만과의 논의는 대만에 대한 우리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지역의 발전을 포함해 공동의 이익을 증진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주장했다.

펠로시 의장은 “최근 몇 년간 중국은 대만과의 긴장을 매우 높이고 있다”면서 “대만의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은 폭격기, 전투기, 정찰기를 대만 방공식별구역 근처 심지어 그 너머로까지 보내고 있다”면서 “중국이 대만을 무력 통일하려고 준비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미 국방부의 결론”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중국은 매일 대만 정부부처를 대상으로 수십 건의 사이버 공격을 하고 있고 대만을 경제적으로 압박하고 글로벌 기업에 대만과의 관계를 끊으라고 압력을 가하고 대만과 협력하는 나라를 위협하고 있다”며 “미국 의회 대표단의 대만 방문은 미국이 민주주의 파트너인 대만과 함께 한다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펠로시 의장은 “평화적 수단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대만의 미래를 결정하려는 시도는 서태평양의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이자 미국이 중대하게 우려하는 점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中, 일국양제 약속 어기고 티베트·신장서 대량학살” 시진핑에 날 세운 펠로시

펠로시 의장은 이어 중국과 시진핑을 향해 날을 세웠다. 그는 홍콩 민주화 운동을 탄압한 일을 언급한 뒤 “중국은 일국양제 약속을 쓰레기통에 던져버렸다”고 지적했다. 또한 중국이 티베트와 신장 위구르 지역에서 소수민족에 대한 대량학살을 자행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중국 공산당이 대만과 민주주의 자체를 계속 위협하는 것을 방관해서는 안 된다”고 펠로시 의장은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번 방문을 통해 우리는 대만에서 자유와 민주주의가 존중되어야 한다는 것을 재확인하는 우리의 약속을 이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이번 대만 방문이 ‘하나의 중국’ 정책에 모순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은 3일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면담 및 오찬을 갖고 입법원(의회에 해당)과 인권박물관 방문, 중국 반체제 인사와의 면담 등 일정을 소화한 뒤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