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해 피살 공무원' 이어… 尹 "강제북송사건 진상규명도 검토 중"

윤 대통령, '강제북송사건'에… "당시 많은 국민들이 의아해하고 문제제기"민주당, 서해 피살 공무원사건 'SI 공개' 요구하자… 尹 "간단한 문제 아니다"

입력 2022-06-21 17:09 수정 2022-06-21 17:59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대통령실 국민소통관실

윤석열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에 이어 탈북 어민 '강제북송'사건 진상규명에도 나설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21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여당에서 2019년 발생한 '강제북송'사건의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것과 관련 "원래 옛날부터 국민들이 문제를 많이 제기했다"고 언급했다.

'정부 차원에서도 들여다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검토 중"이라고 밝힌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에 들어왔으면 우리 헌법에 따라 대한민국 국민으로 간주되는데 북송시킨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의아해 하고 문제제기를 많이 했다"고 상기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당국에서) 한번 들여다보고는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탈북 선원 북송사건은 2019년 북한 어민 2명이 귀순 의사를 밝혔음에도 문재인정부가 동료 살해 혐의를 이유로 이들을 강제북송한 사건이다.

문재인정부는 당시 이들이 선장을 포함한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뒤 탈북한 것이라면서 선원 2명을 나포한 지 5일 만에 판문점을 통해 강제북송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군 당국의 SI(특별취급정보) 공개를 주장하는 것에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은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을 두고 '월북' 정황을 발표한 문재인정부 시절의 대통령기록물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반면 민주당은 대통령기록물 대신 당시 군 당국의 특수정보를 공개하자고 제안하는 상황이다.

윤 대통령은 SI 공개 여부와 관련 "국민에 그냥 공개하는 게 간단한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그것을 공개하라는 주장 자체는 조금 받아들여지기가 어렵지 않나 싶은데 한번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