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BTS 해외 팬에게 하필 답글을… 文 전 대통령 트윗글 놓고 '시끌'

11일 오전 10시쯤 '신혜현 샅' 답글 달려… 최측근 이름과 동일보수 유튜버 "해명 궁금" vs 지지자들은 "실수·해킹일 것"

입력 2022-06-12 11:39 수정 2022-06-12 11:39

▲ 한 해외 BTS 팬 계정에 문재인 전 대통령의 계정명으로 달린 답글(트위터 갈무리)

문재인 전 대통령이 사용하는 트위터 계정에 '신혜현 샅'이라는 게시글을 남겨졌다가 삭제된 사실이 알려져 주말 뜨거운 화제로 떠올랐다.

이 글에서 '샅'은 사전적 의미로 신체의 은밀한 부위를 이르는 단어이고, '신혜현'은 문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인사의 이름과 동일하기 때문이다.

12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주요 보수 유튜버 등 인사들을 중심으로 각종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주요 인터넷 커뮤니티와 블로그 등에서도 이 글의 배경과 '진의'를 놓고 갖가지 견해들이 쏟아지고 있다.

시사뉴스 우동균 기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11일 오전 10시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자신의 계정으로 뜬금없이 19살 BTS(방탄소년단) 해외 팬 계정에 답글을 남겼다"며 "그 답글이 바로 '신혜현 샅'이라는 글"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은 자신이 직접 트위터에 글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누구인지도 모를 BTS팬에게 (이런 답글을 남겼다)"라며 "문 전 대통령의 해명이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샅의 사전적 의미는 '아랫배와 두 허벅다리가 이어진 어름'이라는 뜻이다. 문 전 대통령의 이 글은 게시된 후 논란이 일자 현재는 삭제됐다.

우 기자에 따르면 '신혜현'이라는 인물은 국회의원 시절부터 문 전 대통령을 보좌하고 퇴임 후 양산까지 함께 내려간 이른바 '순장조' 3명 중 1명이다. 국회의원실 비서관부터 문재인 청와대 당시 국정상황실 사회수석비서관실과 정책실장실 행정관을 거쳐 문재인 정권 말기인 2022년말 청와대 부대변인으로 임명됐다. 핵심 부처와 직책을 두루 맡은 문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설명이다.

문 전 대통령 계정의 게시글은 온라인을 중심으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최서원(최순실)의 딸인 정유라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를 언급하며 "어휴 숭하다 숭해 진짜ㅠㅠ"라는 글을 남겼다.

반면 문 전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선 문 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이 해킹됐거나 오타·실수로 글이 남겨졌다는 주장도 나온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