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해직교사 특혜 채용' 조희연, 실용음악고 부당 인사 개입 혐의로 입건

"조희연-서울시교육청, 학교장 중징계, 학교 인가취소, 폐교 등 초법적 개입"실용음악고 前교장 "서울시교육청, 불법 저지른 범죄자들을 공익제보자로 지정"조희연 측 "사실 확인 중…경찰 측으로부터 연락 받은 바 없어"

입력 2022-05-27 19:45 수정 2022-05-27 20:47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 ⓒ강민석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서울실용음악고등학교 부당인사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희연 후보는 현재 전교조 해직교사 특혜 채용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27일 국민일보는 "서울실용음악고등학교는 2019년 학교 측의 비리를 서울시교육청에 제보해 '공익제보자'로 법적 보호를 받아온 교직원 A씨와 B씨가 자신들의 회계 부정을 숨기기 위한 방법으로 공익제보를 했으나 현재 서울중앙지검에 사문서위조와 사기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9년 9월 조희연 후보가 교육감으로 있던 서울시교육청은 공익제보자들의 허위사실을 근거로  종합·민원감사를 실시했고 각종 행정처분을 시행하며 학교장 중징계, 학교 인가취소, 학교 폐교 등 불합리한 과잉 행정으로 학교의 정상적 운영을 방해하는 초법적 개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희연과 서울시교육청, 범죄자를 공익제보자로"

국민일보는 또 "이 과정에서 조희연 (당시) 교육감과 서울시교육청은 사립 대안학교인 서울실용음악고등학교의 학교 인가취소와 학교 폐쇄의 행정조치 유보를 무기로 서울시교육청과 공동이사회를 구성하게 해 관선 교장을 파견하고, 학교장이 사퇴하지 않으면 신입생 선발 금지 등의 초법적인 불이익 조치와 불법적인 인사개입을 강행했다"고 보도했다.

조 후보와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부당한 조치를 받은 송지범 전 서울실용음악고등학교 교장은 "서울시교육청은 불법을 저지른 범죄자들을 공익제보자로 지정해 교육청과 국민권익위원회에 보호받게 했고, 허위사실을 기반으로 학교에 부당한 행정조치 후 불법적 인사에 개입했다"면서 "이제 진실들이 드러나고 있다"고 국민일보에 말했다.

조희연 캠프 "경찰로부터 연락 온 것 없다"

이와 관련해 조희연 후보 캠프 관계자는 27일 오후 뉴데일리 통화에서 "아직 경찰로부터 연락이 온 바가 없다"며 "사실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 교육감은 공수처 1호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조 교육감은 전교조 해직교사 등 5명을 특별 채용하도록 부당 지시를 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