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양승조 충남도지사후보, 당원 성추행 혐의 피소… 민주당 또 성추문

전 민주당 당원 A씨… "술 권한 뒤 신체접촉" 양승조 고소"민주당 차원에서 해결하려고 했지만, 신고접수조차 안 해줘"양승조 "저열한 정치공작에 분노…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입력 2022-05-26 15:17 수정 2022-05-26 15:34

▲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가 지난 25일 충남 당진전통시장 일원에서 열린 집중유세에 앞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종현 기자

6·1지방선거 충남도지사선거에 출마한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성추행 혐의로 고소 당했다. 최근 박완주 무소속 의원이 성비위 의혹으로 제명당한 일과 더불어 민주당이 선거를 앞두고 겹악재를 맞이한 모습이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민주당 당원이었던 여성 A씨는 지난 24일 양 후보를 강제추행 혐의로 천안동남경찰서에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26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법률대리인을 통해 고소장이 접수됐다"며 "고소인 조사를 위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죄 혐의를 판단한 이후 피고소인 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펜앤드마이크는 민주당원 출신인 30대 여성 A씨가 2018년 6월 말 천안시 소재 한 식당에서 양 후보로부터 강제추행 당했다며 양 후보를 경찰에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당시 양 후보가 바로 옆자리에 앉아 술을 권한 뒤 신체접촉을 했고, 이로 인해 성적 수치심을 느꼈지만 저항할 수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변호인은 매체에 "A씨가 부당한 신체접촉을 당했을 때 심한 불쾌감을 느꼈지만, 당시 민주당원으로서 자리에 함께한 지인들이 피해를 당할 것을 걱정해 참아왔고, 민주당 차원에서 문제를 해결하기를 원했다"며 "이제라도 바로잡기 위해 고소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A씨 측은 이어 "당초 A씨의 대리인이 민주당 성비위신고센터를 찾아가 이런 내용을 제보한 뒤 민주당 차원에서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지만 본인이 오지 않았다며 신고를 접수해 주지 않아 경찰에 고소장을 내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관련 내용이 접수된 적 없다"며 "센터에 피해자가 직접 오지 않더라도 피해자 대리인이 와서 신고를 접수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실제로 센터 홈페이지에는 피해자의 대리인이 신고할 수 있다고 돼있다. 

양 후보 측은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양 후보 캠프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사실무근이고 정치공작"이라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양 후보도 이날 성명을 내고 "김태흠 후보가 방송토론회 녹화에서 언론과 소문을 통해 들었다면서 허무맹랑한 '성추행' 피소사실을 거론했다"며 "사전투표 하루를 앞두고 튀어나온 저열한 정치공작에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 후보는 그러면서 "고소인 등에 대해서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형법상 무고,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고소 등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장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완주 무소속 의원은 지난 12일 성비위 의혹으로 민주당에서 제명됐다. 이어 민주당은 17일 박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민주당이 제출한 박 의원 징계안에 따르면, 박 의원은 지난해 12월 자신의 보좌관인 피해자를 상대로 강제추행 및 성희롱 발언 등을 했다. 

피해자는 지난 4월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센터와 윤리감찰단에 신고했고, 박 의원은 피해자와 협의 및 면직 예고 없이 다른 직원을 통해 사직서에 임의서명하고 의원면직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