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곽상도가 대장동 컨소시엄 무산 막았다" 증언 나와

화천대유-하나은행 컨소시엄 와해 위기, 곽상도 전화 한 통으로 무마 증언김만배, 곽상도와 다투고 아들 결혼식 불참언론인 로비 의혹도 다시 불거져

입력 2022-05-25 16:57 수정 2022-05-25 17:16

▲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왼쪽)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뉴데일리DB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화천대유자산관리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 무산을 곽상도 전 의원이 막아 줬다는 증언이 나왔다. 2015년 대장동 사업 초기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꾸리려 할 때 호반건설이 하나은행에 접촉하자 곽 전 의원이 이를 막아 줬다는 내용이다.

25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준철) 심리로 열린 곽 전 의원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남욱 변호사(천화동인4호 소유주)는 이같이 증언했다.

남 변호사는 "'호반건설 김상열 회장이 하나은행 김정태 당시 회장을 찾아가 컨소시엄 구성을 제안해 (화천대유와) 컨소시엄이 깨질 뻔했지만, 상도 형(곽 전 의원)이 하나은행 회장에게 전화해 막아 줬다'는 이야기를 김만배 씨에게 들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남 변호사는 "김만배 씨가 사무실에서 '큰일 날 뻔했다. 컨소시엄이 깨질 뻔했는데 상도 형이 하나은행 회장에게 전화해 막아 줘서 우리가 선정될 수 있었다'고 이야기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검찰 측이 "전화를 직접 해서 막은 것이 맞느냐"고 묻자 남 변호사는 "통화해서 막았다는 취지가 맞다"고 답했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 사업 과정에서 화천대유와 하나은행의 컨소시엄의 와해를 막아 준 대가로 화천대유에서 근무하던 아들의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재판에서는 김만배 씨가 곽상도 전 의원과 크게 싸워 아들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았다는 남욱 변호사의 증언도 나왔다.

남 변호사는 과거 김씨, 곽 전 의원, 정영학 회계사와 만남에서 곽 전 의원이 "왜 돈 안 주느냐"고 하자 김씨가 탁자를 치며 "없는데 어쩌라는 거야"라고 언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이어 남 변호사는 "곽 전 의원은 늘 그렇듯 웃으면서 어르고 달래듯이 얘기했지만 김씨는 얼굴까지 붉히며 화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후 김씨는 2018년 9월에 있었던 곽 전 의원 아들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남 변호사는 "김만배 본인이 언론 보도를 막아 대장동 사업 이익을 늘렸다는 말을 했다"고 증언했다.

"김씨가 기자들과 골프를 칠 때마다 100만원씩 주고 쳤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며 "모 언론사의 기자에게 집을 사 줘야 한다는 이유로 나와 정 회계사에게 3억원을 마련하라는 요청도 받았다"고 밝힌 남 변호사는 "김씨가 구체적으로 얘기한 적은 없지만, 이런 규모의 개발사업은 어쨌든 다 세무조사나 수사를 하므로 이슈가 되면 좋지 않다는 취지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검찰 측이 "뭔가 이슈가 될 만한 내용이 있었으니 그런 것 아닌가"라고 묻자 남 변호사는 "기본적으로 김씨가 저를 믿지 않았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을 말한 적은 없다"고 답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