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책상 '쾅'… 박지현 "586 용퇴" 또 주장하자, 586 윤호중 박차고 나갔다

민주당 다른 지도부도 항의… 박지현 "그럼 왜 나를 뽑아서 여기 앉혀 놨나" 받아쳐 박지현 개인 의견이냐 아니냐 '와글와글'… 박지현 "다양한 의견 낼 수 있다" 반박

이지성 기자

, 황지희 인턴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05-25 14:54 수정 2022-05-25 15:30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586 용퇴론'을 놓고 당 회의에서 거친 설전을 벌였다. 

박 위원장이 전날 "민주당에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며 대국민 사과를 한 것을 두고 윤 위원장이 "개인 의견"이라고 일축한 지 하루 만에 또다시 갈등이 표출된 것이다.

박지현 "586, 아름다운 퇴장 준비해야"

박 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합동 회의에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586 정치인의 용퇴를 논의해야 한다"며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86그룹과 관련 "대선 때 2선 후퇴를 하겠다는 선언이 있었다"며 "그런데 지금 은퇴를 밝힌 분은 김부겸 전 총리, 김영춘 전 장관, 최재성 전 의원 정도밖에 없다. 선거에 졌다고 약속이 달라질 수는 없다"고 꼬집었다. 

박 위원장은 특히 최근 '짤짤이' 발언으로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최강욱 의원과 관련해서는 "비대위 비상 징계 권한을 발동해서라도 징계를 조속히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24일에도 국회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한 뒤 586 용퇴론 등 쇄신안을 이번주 안에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러나 윤 위원장은 같은 날 "당과 협의된 바 없다. (지도부와도) 논의된 적 없다"며 엇갈린 의견을 내비쳤다.

또 윤 위원장은 박 위원장의 대국민 호소문 기자회견 자체가 "개인 차원의 입장 발표"라며 거리를 두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윤호중, 책상 '쾅' 치고 회의장 떠나

25일 선대위 합동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된 뒤 회의장 안에서는 고성이 오갔다. 박 위원장이 언급한 '586 용퇴론'과 관련, 다른 지도부 인사들이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86세대에 속하는 윤 위원장은 책상을 손으로 내리친 뒤 회의장을 박차고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이날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다른 지도부의 항의가 계속되자 박 위원장이 '그럼 왜 나를 뽑아 여기에 앉혀 놨느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586 중심에 있는 윤 위원장이 언짢았던 것 같다"며 "박 위원장은 586 정치인들이 조연 역할을 많이 했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말한 것인데, 계속 주인공을 하겠다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 위원장은 이날 회의를 마친 뒤 박 위원장의 586 용퇴론과 관련 "선거를 앞두고 몇 명이 논의해서 내놓을 내용은 아닌 것 같다. 앞으로의 당의 쇄신과 혁신에 관한 내용이기에 당의 논의기구가 만들어지고 거기에서 논의될 사안이라고 본다"고 선을 그었다.

최강욱 의원을 대상으로 한 비상 징계 발동 여부를 두고는 "(관련 논의는) 없었다"며 "사안이 윤리심판원으로 넘어가 있는 것이고, 윤리심판원에 징계 절차를 넘긴 것도 비대위 의결사항"이라고 일축했다.

윤 위원장은 이어진 '용퇴론이 타당하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는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박 위원장은 회의를 마친 뒤 '비공개 전환 후 고성이 들렸다' '선대위 내부에서 불협화음이 나온다'는 지적에 언급을 피했다.

다만 박 위원장은 윤 위원장이 자신의 주장을 '개인 생각'이라고 한 것과 관련 "우리 당이 적어도 민주당이라면 이런 다양한 의견은 분명히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도부가 협의한 내용은 분명히 중요하지만, 무엇이 맞는 것인지에 대해 윤 위원장도 숙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현영 "586 용퇴론은 박지현 개인 주장"

신현영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회의를 마친 뒤 586 용퇴론과 관련 '박 위원장 개인 의견으로 선을 긋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게 알고 있다"고 답했다. 

신 대변인은 "당의 지도자로서의 메시지와 개인 메시지는 분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충분한 논의와 숙의를 통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적어도 당 전체 의견인지는 분리해서 봐야 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 고성이 오갔던 부분과 관련해서는 "우리 당에서 여러 가지 논의와 메시지에 있어서 통일성 있게 나와야 한다는 것에 대한 속상함이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한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개인 의견으로 봐야 한다. 당의 역사가 있고 정체성이 있는데 그것을 툭 던지면 안 된다. 치열한 토론을 통해 결정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박 위원장은 당의 중심도 아니고 비대위원장을 계속할 것도 아니다"라며 586 용퇴론에 부정적 뜻을 내비쳤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