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미향에 '명예훼손' 고발당한 김은혜 "시민단체 부정부패 대명사가…"

김은혜, 지난 16일 여성가족부 문제 지적하며 "윤미향, 위안부 할머니 이용해 사익추구"윤미향, 23일 "언론인이자 국회의원 출신 김은혜, 타인 명예훼손 신중 기해야" 비난

입력 2022-05-24 20:36 수정 2022-05-24 20:36

▲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왼쪽)와 윤미향 무소속 의원. ⓒ뉴데일리 DB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윤미향 무소속 의원을 향해 "지금 윤미향 의원은 시민단체 부정부패의 대명사가 돼 있다"고 비판했다.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김 후보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한 뒤다.

윤미향 의원에 고발당한 김은혜 "8개 혐의로 기소된 윤 의원이…"

김 후보는 2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20년 5월 이른바 정의연 사태 이후로 윤 의원의 비위는 수많은 언론 기사를 통해 보도돼 오고 있다"며 "같은 해 9월 검찰은 보조금 관리법 위반, 업무상 횡령, 사기 등 총 8개 혐의로 윤 의원을 기소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윤 의원은 사익 추구 사실이 전혀 없다는 듯이 항변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대한민국의 언론과 수사기관이 무려 2년 동안 조직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죄 없는 사람을 기소했다는 뜻이냐"며 김 후보는 되물었다.

김 후보의 지적은 이어졌다. 그는 "올해 3월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윤 의원 제명을 공개적으로 논의한 적도 있다"며 "그렇다면 민주당은 아무 잘못도 없는 의원을, 그것도 자기 정당 출신 의원을 제명하려 했다는 말이냐"며 강조했다.

김은혜 "오죽하면 시민단체 관리감독 강화법이 '윤미향 방지법'이겠나

"지금 윤 의원은 시민단체 부정부패 대명사가 돼 있다"고 목소리를 높인 김 후보는 "오죽하면 시민단체 관리감독 강화에 대한 법의 별칭이 '윤미향 방지법'이겠냐"며 "언론 보도에 따르면 윤 의원은 재판정에서 '악의를 갖고' '감정에 치우쳐' 등의 표현으로 검찰을 비난했다고 하지만, 이 비난은 윤 의원 본인에게 돌아가야 한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선거를 불과 1주일 남겨둔 시점에 상대 정당 후보를 억지 고소하는 언론플레이가 바로 '악의적'이고 '감정적'인 것"이라며 "윤 의원은 왜 국민으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는지 자신을 돌아보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윤미향, 지난 16일 김은혜 후보 발언 듣자 경기남부경찰청에 명예훼손 고소

앞서 김 후보는 지난 16일 서울 중구에서 열린 '편집인협회 월례포럼'에서 여성가족부 문제를 지적하며 "위안부 할머니를 이용한 윤미향 의원의 사익추구 등에 있어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윤미향 의원은 23일 경기남부경찰청을 방문해 김 후보를 상대로 한 명예훼손 혐의 고소장을 제출하며 "김 후보는 언론인이자 국회의원 출신으로서 타인 명예훼손에 대해 신중을 기해야 할 사회적 책임이 있다"고 이유를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