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조희연은 23%~24% 안정세인데… 조전혁·박선영 지지율은 급등락

교육플러스‧공정… 조희연 23.9%, 조전혁 21.1%, 박선영 11.5%, 조영달 8.5%,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조희연 24.5%, 조전혁 14.4%, 박선영 10.7% 방송3사 공동 조사… 조희연 19.6%, 박선영 7.1%, 조전혁 5.5%조희연 지지율 23%~24%대로 일정… 조전혁·박선영 지지율은 요동

송원근, 안선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05-20 17:05 수정 2022-05-20 18:03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왼쪽)와 조전혁 후보. ⓒ뉴데일리DB

6월1일 치러지는 제8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에서 서울시교육감에 출마한 조희연 후보와 조전혁 후보가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발표됐다. 다만 조전혁-박선영 등 중도우파 후보의 지지율은 발표되는 여론조사마다 편차가 다소 크게 나타나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여론조사공정(주)가 교육플러스 의뢰로 19일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서울시교육감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조희연 23.9%, 조전혁 21.1%로 나타났다.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가 2.8%p에 불과해 후보 단일화 등 변수가 승패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박선영 11.5%, 조영달 8.5%, 최보선 7.4%, 윤호상 6.1%, 강신만 6.0% 순이었다. '없음'은 8.2%, '잘 모름'은 7.5%였다. 

좌파진영 37.3%, 중도우파진영 47.2%

서울시교육감후보 7명을 대상으로 한 지지를 좌우 진영별로 구분해 합산할 경우는 좌파진영 조희연‧최보선‧강신만 37.3%, 중도우파진영 조전혁‧박선영‧조영달‧윤호상 47.2%로, 중도우파 진영이 좌파진영에 비해 9.9%p 더 높았다. 

여론조사공정의 조사는 무선 ARS 자동응답 100% 방식으로 시행됐고, 응답률은 2.0%다. 통계보정은 2022년 2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림가중)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 박선영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4월 2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열린 중도보수 후보 재단일화 합의 기자회견에서 마이크를 쥐고 이야기하고 있다. ⓒ강민석 기자

3일 전 조사에서는 조희연 24.5%, 조전혁 14.4%, 박선영 10.7%

조희연 후보와 달리 중도우파 후보 간 지지율은 변동이 다소 크게 나타났다. 여론조사공정의 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하루 전인 19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는 조전혁-박선영 두 후보 간 격차가 3.7%p에 불과했다.

여론조사업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헤럴드경제 의뢰로 16~17일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8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시교육감후보 지지도 여론조사에서는 조희연 24.5%, 조전혁 14.4%, 박선영 10.7%로 나타났다. 

20일 발표된 여론조사공정 조사에서 조희연 후보 지지율은 23.9%로 나와 KSOI 조사결과(24.5%)와 비슷했다. 하지만 조전혁-박선영 후보 지지율은 여론조사공정의 경우 각각 21.1%, 11.5%였다. 이어 조영달 10.1%, 최보선 4.9%, 윤호상 4.4%, 강신만 3.7% 순이었다. '없음'은 12.8%, '잘 모름'은 14.6%였다. 

KSOI의 조사는 무선 ARS 자동응답 조사를 통해 무선통신사 제공한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해 실시됐다. 응답률은 5.9%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5%p다. 

박선영 후보와 조전혁 후보 간 지지율 순위가 위 조사들과 다르게 나왔던 조사도 최근 있었다.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3사가 지난 14~15일 이틀에 걸쳐 공동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조희연 후보가 19.6%로 1위였고, 이어 박선영 후보가 7.1%, 조전혁 후보가 5.5%였다. 박선영-조전혁 후보는 오차범위 내 격차다.

기사에서 소개한 여론조사의 자세한 개요와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