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정권 적폐수사 할 건가" 중앙일보 질문에… 윤석열 "해야죠" 원론적 대답민주당 윤호중 "망국적 정치보복, 잘못된 시도 막아야" 발끈… 靑도 尹 비난이재명, 문재인 정부 땐 "적폐청산이 정치보복이면, 그런 건 맨날 해도 돼" 주장국민의힘 "하도 말을 많이 바꿔서… 이재명, 이제는 놀랍지도 않다" 비웃음
  • 11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 11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현 정권의 적폐청산 수사 의지를 밝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발언을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며 비판을 이어갔다.

    그러나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도 과거 '적폐청산이 정치보복이라면 정당하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이 알려지면서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윤 후보가 내세운 수사 필요성의 명분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지적이다. 

    與 "지금 필요한 것은 실용과 통합정치"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당 선대위 본부장단회의에서 "윤 후보는 지금 문재인정부의 적폐를 말할 게 아니라 자신의 가족을 둘러싼 적폐에 대한 수사를 촉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도 "사적 복수에 젖어서 이명박정권 때 겪은 망국적 정치보복을 되돌리려는 잘못된 시도를 막아내야 한다"며 "지금 필요한 것은 윤 후보가 말하는 분열과 갈등의 정치가 아니라 실용과 통합 정치"라고 주장했다.

    앞서 윤 후보는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집권하면 전 정권 적폐청산 수사를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해야죠. 해야죠. (수사가) 돼야죠"라고 답했다. 

    다만 윤 후보는 "대통령은 관여 안 한다"며 "현 정부 초기 때 수사한 것은 헌법과 원칙에 따라 한 것이고, 다음 정부가 자기들 비리와 불법에 대해 수사하면 그것은 보복인가. 다 시스템에 따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17년 7월1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페이스북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17년 7월1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페이스북
    이재명 과거 "적폐·불의 청산하는 정치보복은 해야 돼" 발언

    이 후보도 과거 윤 후보의 발언과 비슷한 취지로 발언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후보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7년 7월18일 페이스북에 '도둑 잡는 게 도둑에겐 보복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홍 대표님, 제겐 보복이 아니라 정의와 상식의 구현으로 보인다"며 "적폐와 불의를 청산하는 게 '정치보복'이라면 그런 정치보복은 맨날 해도 된다"고 썼다.

    당시 홍준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박근혜정부 민정수석실 문건을 공개한 청와대를 향해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하자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전 정권을 향한 비리 수사는 적폐청산이며, 이러한 형태의 정치보복은 정당하다는 취지다.  

    이 후보는 2018년 1월30일 방영된 MBC 프로그램 '도올스톱'에서는 "범죄 청산은 초고강도로 뿌리를 뽑아야 한다. 불의, 부정의 범죄에 대해 분노하지 않는 지도자는 지도자가 아니다"라며 "범죄를 처벌하는 것을 정치보복이라 하는 것은 적폐세력과 공범자이거나 공조자들이었던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후보는 10일 윤 후보의 '적폐 수사' 발언과 관련 "많은 대선 과정을 지켜봤지만 후보가 정치보복을 사실상 공언하는 것은 본 일이 없다"며 "보복이 아닌 통합의 길로 가는 것이 맞겠다"고 말했다.

    野 "이재명 말 바꾸기, 이제 놀랍지도 않아"

    이와 관련, 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관계자는 11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이 후보의 말 바꾸기는 한두 번이 아니어서 이제 놀랍지도 않다"며 "내로남불 정당과 그 정당의 후보"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후보의 과거 발언을 언급하며 "지금 이 후보는 그 말이 옳다고 생각하느냐. 같은 당 소속이면 불의라도 덮고 간다는 입장이냐, 아니면 청산해야 한다는 입장이냐"고 따져 물었다.

    또 김 원내대표는 "불법과 부정이 있으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서 처벌해야 하는 게 아니냐"며 "범죄를 저지른 것이 있으면 법에 따라 처벌하는 것이 법치주의인데, 이것을 어떻게 정치보복이라고 하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한편 윤 후보는 10일 "저 윤석열의 사전에 정치보복이라는 단어는 없다"며 "저 역시도 권력형 비리와 부패에 대해서는 늘 법과 원칙, 공정한 시스템에 의해서 처리돼야 한다는 말을 드려왔고, 제가 검찰 재직할 때와 정치 시작하고 오늘에 이르기까지 전혀 변화가 없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