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오세훈표 '서울형 공유 어린이집'… 올해 전 자치구 확대 시행

서울시, 8개 자치구서 14개 공동체 운영 중… 올해 모든 자치구, 40개로 확대 계획생태친화·다함께 보육모델 필수 적용 방침… 내달 선정 거쳐 3월부터 운영키로

입력 2022-01-24 15:37 | 수정 2022-01-24 16:42

▲ 서울형 공유 어린이집 현장 방문에 나선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11월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늘해랑어린이집을 찾아 아이들과 놀이활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표 '서울형 공유어린이집' 사업이 모든 자치구로 확대 시행된다. 시는 올해 150개 어린이집이 참여하는 40개의 공유어린이집을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에 참여할 어린이집 공개 모집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2025년까지 공유어린이집 100곳으로 확대

오 시장의 대표 보육 공약 사업인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은 도보권에 있는 3~5개 국공립·민간·가정어린이집을 하나의 공동체로 묶어 아이들을 함께 키우는 공동보육모델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8월부터 8개 자치구, 14개 공동체(58개 어린이집 참여)에서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을 시행 중이다.

시는 '보육 중장기 마스터플랜'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400개 어린이집이 참여하는 공유어린이집을 100곳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우선 올해 모든 자치구에서 26개 공동체(92개 어린이집)를 모집한다. 지난해 공유어린이집에 참여하지 않은 17개 자치구의 경우 최소 1개 공동체를 필수적으로 선정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각 자치구는 참여 의사를 밝힌 어린이집을 모아 공동체 1∼2개씩을 구성해 신청하면 된다. 다만 하나의 공동체에는 국공립어린이집·서울형어린이집·현원 100인 이상인 어린이집(유형 무관) 중 1곳 이상, 민간·가정·법인단체·사회복지법인·직장어린이집 중 1곳 이상이 포함돼야 한다. 시는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다음달 중 선정을 완료하고 3월부터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및 실행 비용 지원

시는 올해부터 공유어린이집에 양육자와 지역사회가 활동에 참여하는 '다함께 어린이집'과 생태친화 어린이집 보육모델을 필수로 적용한다. 또 야간 보육이나 공동 통합차량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할 수 있도록 컨설팅과 운영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컨설팅은 서울여성가족재단과 서울시육아종합지원센터가 맡게 된다. 운영비 지원은 △다양한 보육 모델과 놀이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특화 프로그램비(500만원) △시설별 생태환경조성비(연 70만원) △자치구별 공동체 총괄지원인력 수당(월 19만∼24만원) △운영협의회 운영비(월 10만원) 등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올해 전 자치구 확대를 통해 어린이집의 상생과 협력 활동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아동과 어린이집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