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주당원 4369명… "이재명 도덕 미달" 후보직무정지가처분 소송

스페이스민주주의 대표 등 민주당원 4369명… "이재명, 당이 요구하는 도덕적 기준 위반""대한민국의 통일 지향과 5·18민주화운동 정신 부정… 이재명 당원 자격도 취소돼야"민주당 내 소송·탈당 잇따라… 경남 양산 핵심 당원 300여 명, 국민의힘 입당 선언

입력 2022-01-19 18:06 수정 2022-01-19 18:14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업비트라운지에서 열린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간담회에 앞서 '이재명 소확행 공약 1호'를 NFT로 발행하는 시연을 하고 있다. ⓒ뉴데일리 DB

더불어민주당 당원 4000여 명이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후보의 당원 자격과 후보 직무를 정지해 달라는 내용의 가처분 소송을 냈다. 이 후보가 민주당 강령에 규정된 대한민국의 통일 지향과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부정했다는 이유에서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연진 '스페이스민주주의' 대표 등 민주당원 4369명은 지난 17일 "이 후보가 민주당이 요구하는 도덕적 기준에 위반한다"며 서울남부지법에 이 후보의 당원 자격 정지 및 대통령후보 직무집행정지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스페이스민주주의는 친문 강성 지지자 중심의 민주당 당원 모임으로, 지난 대통령후보 경선에서는 대부분 이낙연 후보를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당하게 임명된 이재명 직무집행정지 구하는 소송 시작"

이들은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지도부를 신뢰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 자정할 수 있는 능력조차 없다고 판단한다"며 "이러한 구조 속에서 부당하게 임명된 이 후보의 직무집행정지를 구하는 소송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가 지난해 11월20일 "남북통일을 지향하기에는 너무 늦었다"고 한 것과, 지난해 12월11일 전두환 전 대통령과 관련 "3저(低) 호황을 잘 활용해서 경제가 망가지지 않도록, 경제가 제대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한 것은 성과"라고 평가한 것 등이 민주당 강령 위반이라는 주장이다. 

이 후보의 발언이 각각 강령에 규정된 대한민국의 통일 지향과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부정했다고 판단한 이들은 "민주당이 요구하는 도덕적 기준과 윤리규범 및 강령·당헌·당규를 위반한 해당행위자로 대통령후보 자격은 물론 당원 자격이 취소돼야 한다"고 규탄했다.

민주당원 2618명, 지난 7일 송영길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소송

김 대표 등 민주당원 2618명은 지난 7일 송 대표가 비민주적으로 당을 운영하고 대통령후보 경선을 불공정하게 관리한 책임이 있다며 송 대표를 상대로 직무집행정지가처분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민주당 내에서는 이 후보에 반대하는 인사들의 탈당도 잇따른다. 17일 경남 양산 지역의 민주당 핵심 당원 300여 명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입당을 선언했다.

또 이 후보를 꾸준히 비판하다 당 내 징계를 받은 이상이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도 지난 16일 탈당을 선언했다. 

이 교수는 "'이재명의 민주당' 때문에 저는 졸지에 이익을 좇아 입당과 탈당을 반복하는 철새정치인 취급을 받게 됐다"며 이 후보에게 사과를 공식 요구하기도 했다. 이는 선대위 현근택 대변인이 이 교수가 여러 차례 입당과 탈당을 반복했다면서 "뉴스가 되나요?"라고 말한 데 따른 책임을 따져 물은 것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