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군 이래 최대 배임·횡령"… '그분 추적 대장동 버스' 전국 누빈다

5일 서울시청 앞 광장서 출정식… "대장동 비리 묻히면 이 나라는 더 이상 나라가 아니다""권력 이용해 특수관계인에게 천문학적 특혜 안겨줘… 인허가 결재권자 '그분' 구속하라"

입력 2022-01-05 17:29 | 수정 2022-01-06 16:08

▲ '대장동 그분 추적' 시민행동 참여자들이 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대장동 버스' 출정식을 열고 있다. ⓒ정상윤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시민행동 참여자들이 '그분 추적 대장동 버스'를 출정시켰다. 

시민행동 참여자들은 대장동 버스를 타고 전국 곳곳을 돌아다니며 대장동 사건의 진상과 심각성을 알리는 한편 주범을 찾는 범시민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대장동 그분 추적' 시민행동 참여자들은 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대장동 버스' 출정식을 가졌다. '대장동 버스' 대표는 최인식 8·15시민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맡았다.

참여자들이 마련한 대장동 버스 외관에는 '인허가 결재권자 그분 구속하라' '공정과 상식이 무너진 나라를 살리자'는 등의 문구가 새겨졌다. 또 내부에는 유튜브 생중계 등이 가능한 방송장비도 마련됐다.

"진상과 윗선 알 만한 이들의 의문사는 검찰 봐주기 수사의 결과"

이날 출정식에서 참여자들은 "대장동사건은 권력을 이용해 극소수 특수관계인에게 천문학적 특혜를 안겨준 단군 이래 최대 배임사건이자 공공·민간재산 횡령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참여자들은 또 "아직 베일에 가려져 있는 50억 클럽과 아파트 변칙·특혜 분양자들은 대장동사건에 대한 폭로, 감사, 수사와 처벌을 막기 위해 뿌린 떡고물을 챙긴 수령자들"이라며 "대장동사건의 진상과 '그분'을 알 만한 위치에 있던 이들의 연쇄적인 의문사는 김오수 검찰의 봐주기 수사, 깃털만 터는 수사의 결과"라고 꼬집었다.

대장동 개발 의혹 수사 과정에서 등장한 '그분'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로 규정한 참여자들은 "이 후보가 민주당 소속이라서가 아니라 대장동 부정비리가 묻힌다면 대한민국은 더 이상 나라가 아니게 되기 때문"이라고 대장동 버스 운영 이유를 밝혔다. 

대장동사건이 공익환수사업으로 결론난다면 모든 지자체장이 앞다퉈 동일한 방식으로 자신의 측근 등 특수관계인들에게 불로소득을 몰아줄 것이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 대장동 버스 외관에 '인허가 결재권자 그분 구속하라' '공정과 상식이 무너진 나라를 살리자' 등 문구가 새겨져 있다. ⓒ정상윤 기자

참여자들은 "희대의 배임·횡령사건에 대한 정당한 수사를 막는 것은 민주공화국을 파괴하는 중범죄 중 중범죄"라며 "대장동사건의 진실을 밝히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법치가 무너지고, 권력만능주의의 무법천지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장동 진실 못 밝히면 법치 무너지고 권력만능의 무법천지 돼"

이들은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대장동 비리사건을 놓고도 야당이 대여투쟁을 포기하고 선거에 이기기 위해 장사를 하고 있다"면서 "무능하고 분열된 야당이 대장동사건을 이렇게 끌고 왔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여야를 떠나 대한민국을 구하고 우리 후손들에게 좋은 나라를 물려주기 위해서라도 진실을 위해 투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출정식 후 참여자들은 대장동 버스를 타고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으로 떠났다. 

최 대표는 "대장동 버스는 시민단체·유튜버 등 누구나 이용 가능한 버스로, 앞으로 전국 곳곳을 누비며 네트워크를 형성해 대장동 부정비리의 진상과 심각성을 알릴 예정"이라며 "서울광장에서 승객을 모아 대장동· 백현동 등 현장을 돌아보는 관광 프로그램도 운영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 '대장동 버스' 앞면에 '공정과 상식이 무너진 나라를 살리자'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정상윤 기자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