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시, 초등학교 입학준비금 전국 첫 지원… 소득 무관 20만원씩

학부모 신청 후 4월 중 제로페이 포인트로 지급… 일상의류, 학교 권장도서 구매 등에 사용

입력 2022-01-05 13:05 | 수정 2022-01-05 15:31

▲ 서울특별시. ⓒ뉴데일리DB

서울시가 올해부터 초등학교 입학생들에게 입학준비금 20만원을 전국 최초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관내 특수학교를 포함한 국·공·사립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을 포함해 공교육 대신 대안교육을 선택한 학교 밖 청소년까지 약 7만 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5일 서울시는 올해부터 관내 국·공·사립 초등학교(특수·각종학교 포함) 신입생 약 6만9800명에게 1인당 입학준비금 20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모든 중·고교 신입생에게 30만원씩 입학준비금을 지원하는데, 올해부터는 이를 초등학교 신입생까지 확대한 것이다.

소득 무관하게 20만원씩 제로페이로 지원

서울시는 "생애 첫 학교 입학에 필요한 준비금을 지원해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입학준비금을 통해 교육의 공공성 강화 및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하고자 한다"고 초등학교 입학준비금 도입 취지를 설명했다.

입학준비금은 3월 입학 후 학부모가 학교를 통해 신청해야 하며, 부모의 소득과 상관없이 서울시 간편결제 서비스 '제로페이' 포인트로 4월 중 지급한다. 지급 받은 포인트는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다. 다만 등교할 때 입는 의류와 가방, 신발 등 일상복이나 도서 등 교육 준비에 필수 물품으로 사용 범위를 제한했다.

"교육 공공성 강화와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

입학준비금에 소요되는 총 예산은 약 140억원으로, 서울시·자치구·교육청이 3(42억원) : 3(42억원) : 4(56억원) 비율로 분담한다.

서울시 이대현 평생교육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생애 첫 입학을 하는 신입생들이 행복한 학교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적은 금액이지만 아이들이 꿈을 키우는 데 밑거름이 되기 바란다. 서울시는 평등한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