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남욱, 박영수 인척 회사에 수억원 송금… 직원 계좌 입출금 기록 남아

남욱, 2014년 직원 시켜 박영수 인척 분양대행업체에 송금… 액수는 총 4억~5억원해당 업체가 화천대유 대장동 아파트 분양 독점… 박영수, 2015년 남욱 변호 맡아

입력 2021-10-20 17:04 | 수정 2021-10-20 17:20

▲ 미국에 체류하던 대장동 게이트 핵심 인물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지난 18일 새벽 5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

천화동인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대장동 개발업체 직원 계좌를 이용해 박영수 전 특별검사 인척의 회사에 수억원을 송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천대유 측과 박 전 특검 사이에 수상한 거래 내역이 추가로 드러난 것이다. 

검찰은 박 전 특검 인척 회사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109억원을 받은 것을 두고 해당 자금의 성격 및 흐름 등을 추적 중이다.

남욱, 직원 계좌 통해 '박영수 인척 회사' 등에 수차례 송금… 기록 남아

지난 19일 경향신문은 남 변호사가 2014년 직원에게 박 전 특검 인척 A씨가 운영하는 부동산 분양대행업체 B사에 송금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남 변호사는 직원을 시켜 수차례에 걸쳐 돈을 보냈고, 그 액수는 총 4억~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들은 남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부동산 개발업자 정재창 씨 등은 대장동 개발사업 초기 판교AMC와 판교프로젝트금융투자·나인하우스·다한울 등 여러 업체를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을 진행해왔다고 이 신문에 밝혔다.

남 변호사는 이들 업체 직원들에게 수표를 주며 개인 계좌를 이용해 B사에 송금하도록 지시했다고 한다. 당시 송금 내역은 직원 계좌의 입출금 기록에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특검 인척 A씨가 대표로 있는 B사는 2018년 이후 화천대유가 시행한 대장동 아파트 단지 분양을 독점했으며, 남 변호사가 관여한 위례신도시 개발사업에서도 분양대행 업무를 맡았다. 이 업체는 대장동 사업 초기인 2014~15년 한 토목업체로부터 20억원을 빌린 뒤 2019년 채무액의 5배인 100억원을 되갚은 바 있다. B사는 당시 김만배 씨로부터 토목업체 대금 명목으로 109억원을 받아 채무를 변제했다.

박영수, 인척이 운영하던 전자기기업체 사외이사… 아들도 수개월 근무

A씨와 박 전 특검은 인척이라는 점 외에도 연결고리가 있다고 한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A씨는 이전에 전자기기업체 C사 대표를 지냈는데, 박 전 특검이 2014년 1~2월 해당 업체 사외이사를 맡았다. 박 전 특검 아들은 A씨가 운영하는 업체에서 수개월간 근무한 경험이 있다.

박 전 특검은 2015년 남 변호사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됐을 당시 변호인단으로 활동한 바 있다. 박 전 특검은 2011년 대검찰청의 부산저축은행 수사 때는 대장동 개발에 대출 1100억원을 알선한 조모 씨의 변호도 맡았다. 

이후 박 전 특검은 2016년 12월 특검 임명 직전까지 약 7개월간 화천대유에서 월 1500만원 정도를 받으며 고문으로 활동했다. 박 전 특검 딸은 지난 6월 대장동 아파트를 특혜분양받았다는 의혹도 받는다.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 전주(錢主) 엠에스비티의 김모 전 감사가 운영하는 부동산 투자자문사에도 직원 계좌를 이용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감사는 정영학 회계사의 측근으로 알려졌으며, 대장동 개발사업 초기에 언론 홍보를 맡았다. 엠에스비티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화천대유에 131억원을 투자해 약 400억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전해진다.

남욱, 직원 월급 등도 직원 계좌로 운용… 박영수 측 "사실무근"

경향신문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직원 월급 등 회사 운영자금 일부도 회사 계좌가 아닌 직원 계좌를 통해 운용했다. 이와 관련, 남 변호사는 당시 회사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 회사 계좌를 사용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런 의혹들과 관련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박 전 특검은 A씨를 통해 자신에게로 돈이 흘러갔다는 의혹에 "무슨 근거로 그런 말을 하는가"라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고 이 신문에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