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 '회당 출연료 200만원' 김어준, 처남이 靑 비서관이었다… '방송 중립성 논란' 본격화

김어준 부인 인정옥 작가의 '오빠'가 인태연 靑 자영업 비서관2018년 6월 文이 신설… 이후 자영업 비서관으로 3년간 재직인태연 "가족 일 있을 때 동생과 연락… 김어준과는 거의 안해"

입력 2021-10-15 16:08 | 수정 2021-10-15 17:12

▲ 인태연 대통령비서실 자영업비서관. ⓒ뉴시스

인태연 청와대 자영업비서관이 방송인 김어준씨의 부인인 인정옥 작가와 남매지간인 것으로 확인됐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김어준은 대표적인 친여 성향 방송인으로, 정치 편향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또 회당 200만원에 달하는 고액 출연료로 도마에 오르기도 했다. 청와대 비서관과 인척 관계인 점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는데, 향후 방송 중립성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 비서관은 15일 본지와 통화에서 '인 작가 부부와 연락을 하느냐'는 질문에 "여동생과는 가족 관련 일이 있을 때 연락한다"며 "매제(김씨)와는 거의 연락을 안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은 비서관 임기 이후 계획에 대해선 "아직 정해진 바 없다"며 "현재 소상공인 문제 해결에 관심을 가지고 일에 전념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인 비서관은 2018년 6월 문재인 대통령이 신설한 청와대 자영업 비서관에 임명됐다. 당시 문 대통령은 "규모가 600만명에 이르는 자영업을 기업과 노동으로만 분류할 수 없는 또 하나의 독자적인 산업 영역으로 볼 필요가 있다"며 신설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인 비서관은 인천 출신으로 민주당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수석부위원장과 전국유통상인연합회 공동회장을 지냈다.

인정옥 작가는 MBC 드라마 '네 멋대로 해라', '아일랜드' 등 영화·드라마 각본가로 활동했다. 김어준씨와는 2011년 열애설이 나왔다. 2004년 김씨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계기로 연인 관계로 발전해 결혼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동안 두 사람의 실제 혼인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인 작가는 지난 6월 김씨의 부친상 때 유족 명단에 며느리로 발표됐다.

김씨는 당초 전 부인과 이혼하고 홀로 지내다가 재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딴지일보 총수 시절 생활고를 겪게되어 경제적 문제로 전 부인과 사이가 멀어졌다는 것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