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한·NH농협 제치고 심사 당일 바로, 코나아이… 심사위원도 "놀랐다"

경기도 지역화폐 운영사로 '코나아이' 선정 과정 의문 제기지역화폐 운영사 선정 후 매출 899억→ 1378억원 급상승낙전수익도 경기도만 코나아이 주머니로 들어가는 구조

입력 2021-10-12 17:47 | 수정 2021-10-12 18:53

▲ 코나아이.ⓒ강민석 기자

경기도의 특혜 의혹이 제기된 '코나아이'와 관련, 경기지역화폐 운영대행사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당시 심사위원이 "심사 당일 바로 선정돼 놀랐다"고 말했다.

신한·NH농협 제치고 코나아이 선정… "내심 놀랐다"

12일 문화일보에 따르면, 코나아이가 경기도 지역화폐 운영사로 선정될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한 인사는 쟁쟁한 금융기관을 제치고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졌던 코나아이가 선정된 것은 이례적이었다고 말했다.

이 인사는 문화일보에 "신한은행·NH농협은행 등 쟁쟁한 금융기관들이 경쟁자였고, 지명도나 경쟁력 면에서 나을 것이 없었는데 (코나아이가) 심사 당일 바로 선정돼 내심 놀랐다"고 말했다.

코나아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경기도지사로 취임한 해인 2018년 12월 경기도 지역화폐 운영 대행사로 선정됐다. 업계에서는 수년간 적자를 면치 못하던 코나아이가 이 시점을 기해 급격히 성장했다는 것이 중론이다.

2018년 12월 기준 코나아이 매출액은 899억원에 불과했으나 2019년에는 1220억원, 지난해에는 1378억원으로 매출이 올랐다.

코나아이는 2020년 3월 감사보고서의 '한정' 의견을 받아 상장폐지 사유 발생으로 7개월간 거래정지를 당한 이력이 있다. 그러나 코나아이는 같은 해 4월 수년간 허덕이던 적자를 만회하고 190억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충전금 깜깜이 운용'에… 경상원 지원 특혜 의혹도

나아가 문화일보에 따르면, '선불충전금'에 대한 코나아이의 깜깜이 운용도 문제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코나아이의 지역화폐 운용 문제를 지적했던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8월 당시 1조5847억원가량이 코나아이 계좌에 선불충전됐고, 이중 3182억원 정도가 사용되지 않았다는 집계가 나온다.

특히 주목할 점은 인천·부산광역시도 코나아이를 지역화폐 운영 대행사로 이용하는데, 경기도와 달리 선불충전금 및 낙전수익은 지자체가 직접 관리한다는 점이다. 다만 낙전수익은 충전 5년 뒤 발생하는 것으로, 아직까지 구체적인 예상수익은 파악되지 않는 상황이다.

나아가 인천·부산은 지역화폐 홍보업무도 민간업체인 코나아이에 일임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기도는 2019년 도민 혈세 출연기관인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경상원)을 설립, 직간접적으로 코나나이의 홍보업무를 대신 해 준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권영세의원실은 올해 이재명 지사의 재난지원금 지급정책으로 경기지역화폐 발행량이 크게 증가했고, 이에 따라 운용 금액은 1조원 이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와 관련해 권 의원은 지난 2월9일 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지역화폐 충전금을 지자체가 직접 챙기도록 의무화하는 '지역사랑상품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하기도 했다. 코나아이 같은 민간 운영 대행사의 지역화폐 운용과 관련해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차원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