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드러난 속내… 송영길, 언론법 반대 국민의힘에 "평생 야당만 할 거냐"

언론중재법 논란 반박하다 또 구설… 국민의힘 "민주당, 본인들한테 좋은 법 인정한 셈"

입력 2021-08-20 16:16 | 수정 2021-08-20 17:28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이 언론중재법 개정안 여당 단독처리에 반발하는 가운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야당을 향해 "평생 야당만 할 생각인가"라고 발언해 구설에 올랐다.

송 대표가 은연중에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여당에 유리한 법안임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송영길, 언론재갈법 비판 반박하다 또 구설

송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비판하는 야당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것(언론중재법 개정안)을 갖고 일부 야당 후보와 언론이 '재갈 물리기법'이라고 하는 것은 견강부회"라는 지적이었다. 

이어 "국회선진화법을 위반하고 회의장 질서를 무력화시킨 야당의 행위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힌 송 대표는 "언론자유가 가짜 조작뉴스를 마음대로 보도해도 될 자유는 아닐 것"이라며 날을 세웠다.

문제는 다음 발언이었다. 송 대표는 "특히 이 법은 대선과 상관없이 내년 4월부터 시행된다"며 "야당은 무턱대고 반대할 것이 아니다. 평생 야당만 할 생각이냐"고 비꼬았다. 

국민의힘에서는 송 대표의 발언이 결국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여당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점을 실토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野 "여당 되면 득 볼 텐데 왜 반대하느냐는 것"

국회 문체위 소속 한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통화에서 "말 실수로 유명한 송 대표가 스스로 조국 지키기법, 정권비판금지법이 결국 본인들한테 좋은 법이라는 것을 인정한 셈"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야당은 언론 자유 침해 문제를 제기하는데, 여당 대표가 '너희도 여당 되면 득 볼 텐데 왜 그러느냐'고 비판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민주당은 야당이 반대만 해서는 집권할 수 없다는 뜻이라는 의견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야당이 반대를 위한 반대, 보여주기식 반대만 하는 것에 대한 송영길 대표의 답답함의 표현이었을 뿐"이라며 "이런 식의 태도는 야당이 수권정당으로 거듭날 수 없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19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당이 제출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단독 기립표결로 처리했다. 국민의힘은 회의장 앞에서 피켓시위를 한 뒤 내부로 진입해 저지하려 했지만 개정안 통과를 막지 못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