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미향 면담 기록, 공개하면 국익 해친다"… 황당한 외교부

3년 전엔 "국민 알 권리" 한·일 외교문서 공개… 지금은 "국익이 우선" 윤미향 기록 공개 거부

입력 2020-06-12 15:21 수정 2020-06-12 15:55

▲ 외교부가 지난 11일 윤미향(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 면담 기록을 비공개한다고 전했다. ⓒ박성원 기자

미래통합당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 면담 기록을 비공개한 외교부를 공개비판했다. 윤 의원을 향해서는 "떳떳하다면 관련 자료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통합당은 12일 논평을 통해 "혈세를 지원받아 운영한 정의연의 위안부 피해자 지원사업 보고서를 국민들이 보지 못할 이유가 있는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윤 의원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안성 쉼터 사업계약,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주요 내용 사전 인지 등 각종 의혹을 받는다.

이런 가운데 보수 변호사단체인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은 한·일 위안부 합의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15일 외교부에 '2015년 윤미향 면담 기록'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외교부는 그러나 11일 국가안전보장·국방·통일·외교관계 등 관련 사항을 공개하면 국익을 해친다는 이유로 거절했다.

文정부, 3년 전엔 "국민의 알 권리가 우선" 이제는 "국익이 우선"

통합당은 이를 두고 "문재인 정부 인사들은 3년 전 '외교적 부분이 손상돼도 국민 알 권리가 중요하다'며 전 정부가 합의했던 한·일 양국 간 비밀 외교문서를 공개했다"며 "그러다 돌연 이번에는 국민의 알 권리보다 국익이 우선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이 낸 세금이 어떻게 쓰였는지 확인하는 일이 업무수행에 어떤 지장을 주는가"라고 반문하며, "윤미향 의원과 정의연이 떳떳하다면 관련 자료를 공개해 의혹을 해소하면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윤 의원을 지키기 위해 국민을 외면하는 현 상황이 '비정상'이라며, '비정상의 정상화'를 말한 문 정부가 오히려 비정상적 상황을 방치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연과 관련 있는 정부기관이 윤 의원과 정의연을 이렇게까지 엄호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들은 그것이 알고 싶다"며 "기본과 상식으로 돌아가라. 윤미향보다 국민이 먼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