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복동의 희망' 2억 불법모금, 윤미향사단이 주도… "사법처리 불가피"

윤미향 부부·보좌진 등 측근이 불법모금… 곽상도 "사조직 모금활동, 명백한 불법"

입력 2020-06-12 14:55 수정 2020-06-12 16:02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천장을 보고 있다. 앞에 애플 아이폰이 보인다. ⓒ이종현 기자

비영리 민간단체 '김복동의 희망'이 기부금품 모집 등록을 하지 않은 채 2억여 원의 후원금을 걷어 논란이 인 가운데, 이를 주도한 사람들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그 주변인물인 것으로 12일 드러났다.

'김복동의 희망' 운영위원에 윤 의원과 남편인 김삼석 수원시민신문 대표, 윤 의원 보좌관 조모 씨와 비서관 안모 씨 등 이른바 '윤미향사단'이 대거 이름을 올린 것이다.

'김복동의 희망' 측은 지난달 "기부금품 모집 등록의 필요성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인정했지만, 한 달이 지나도록 행정안전부나 서울시에 '모집 등록 및 사용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아 '불법모금' 논란은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윤미향사단, 통일뉴스·트위터 통해 '尹 계좌' 후원금 독려

이날 미래통합당 '윤미향 검증 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에 따르면, 불법모금을 주도한 '김복동의 희망' 공동대표·운영위원에는 윤 의원 부부와 윤 의원 보좌진, 최근 사망한 '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씨,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이사, 1인 미디어 '미디어몽구' 대표, 소녀상 작가 등이 이름을 올렸다.

'김복동의 희망'은 지난 3월 홈페이지에 올린 '연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실적 명세서'를 통해 지난해 기부금 수입이 약 2억2000만원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을 비롯한 이 단체의 운영진은 수원시민신문·통일뉴스·트위터 등을 통해 윤 의원의 개인계좌를 통한 후원금 모금을 독려해왔다.

윤 의원은 2013년 시민기자 신분으로 수원시민신문에 올린 기사에서 후원금을 모집한다며 자신의 국민은행 개인 계좌번호(예금주 윤미향)를 올렸고, 미디어몽구는 2018년 안점순 할머니 장례비에 사용된다며 윤 의원의 같은 계좌번호를 트위터에 공유했다.

지난해에는 통일뉴스 기자 출신인 윤 의원 보좌관 조씨가 기사에서 "김복동 할머니 이름으로 진행되는 기부활동에 시민들의 참여를 받는다"며 또 다른 윤 의원의 국민은행 개인 계좌번호를 기사에 띄웠다.

'김복동의 희망', 아직도 서울시 등에 기부금품 모집 등록 안 해

현행 기부금품법 제4조는 "1000만원 이상의 금액으로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금액 이상의 기부금품을 모집하려는 자는 모집·사용계획서를 작성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행정안전부장관 또는 특별시장·광역시장·도지사·특별자치도지사에게 등록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그러나 '김복동의 희망'은 기부금품 모집 등록을 하지 않은 채 기부금을 걷어왔다. 이 단체는 지난달 13일 이런 불법 기부금품 모집 사실을 인정하며 "서울시와 협의해 관련 절차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곽 의원이 10일 서울시와 행안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는 이 단체가 제출한 기부모금 관련 모집·사용계획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곽 의원은 "사조직이나 다름없는 '김복동의 희망' 모금활동은 명백한 불법"이라며 "사법처리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