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10.8조 3차 추경' 서울시교육청… 전 고교생 무상교육 조기 시행한다

교육청, 10조7925억 3차 추경 편성… 무상교육 425억원, 방역·원격수업 인프라 구축 961억원

입력 2020-05-26 18:44 수정 2020-05-26 19:14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등교수업 후속대책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권창회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내년 실시 예정이었던 고등학교 1학년 무상교육을 당초 계획보다 한 학기 앞당겨 올해 2학기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또 중학교는 올해 1학기 중간고사를 치르지 않도록 권고하고, 고교 야간자율학습을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등교수업 운영방안 후속대책'을 발표했다. 교육청은 무상교육 조기 시행과 방역·원격수업 인프라 구축 등을 위해 올해 기존 예산보다 6611억원 늘어난 10조7925억원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편성했다.

고1 무상교육 조기 시행… 원격수업·학교 방역 지원

이날 조 교육감은 "코로나로 사용하지 않은 예산을 경감해서 고1 무상교육을 2학기부터 조기 시행해 고교 전면 무상교육을 완성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번 2학기부터 서울 지역 고등학생들은 모두 무상교육을 받는다.

조 교육감은 "고1 무상교육을 시행하기 위해 교육청 자체 예산으로 452억원을 편성했다"며 "학생 1인당 2학기에만 97만원 정도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고, 1년으로 치면 200여 만원의 교육비가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원격수업과 학교 방역 체계 강화를 위한 예산도 추경안에 포함됐다. 주로 △저소득층 학생 인터넷 통신비·온라인학습기기 지원(374억원) △고등학교와 특수·각종학교·혁신학교 무선 접속장치(AP)구축(177억원) △원격수업 교사지원(157억원) △학교 방역활동 강화 인력지원(208억원) △학생 급식용 임시 가림판 구입(45억원) 등이다.

중학생 중간고사 생략… 고교 야간자율학습 금지

또한 교육청은 서울시 모든 중학교에 올 1학기 중간고사를 치르지 않도록 권고했다. 학생과 교사들의 평가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다만 내신 성적이 입시에 크게 작용하는 고3의 경우 중간·기말고사를 모두 치르게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고등학교와 달리 중학교는 내신이 절대평가로 고교 입시에 결정적인 비중을 갖지 않고 학생들이 자신의 등급이 어느 정도인지만 파악하면 되는 상황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교육청은 중·고교의 경우 1학기 수행평가에 대한 영역과 비율, 방법 등을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고교에서는 지역감염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야간자율학습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한편 지난 25일 서울 강서구에서 미술학원에 다니던 유치원생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인근 유치원·초등학교 11곳이 오는 27일로 예정된 등교개학을 6월로 연기했다. 유치원은 4곳, 초등학교는 7곳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