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사드, 알아서 빼라는 중국… 그 협박, 알아서 숨긴 文정부

"사드 철수" 왕이 압박 안 밝혔던 文정부, 中 외교부 브리핑 나오자… 뒤늦게 시인

입력 2019-12-06 13:39 | 수정 2019-12-06 18:18

▲ 지난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면담할 때의 사진. ⓒ청와대 제공.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부장관을 만나 ‘사드(THAAD, 종말고고도요격체계)’ 문제를 “적절히 처리해달라”고 요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왕 외교부장과 회담 관련 브리핑에서 ‘사드’ 문제를 뺐던 청와대와 외교부는 당혹한 기색이 역력하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5일 왕 외교부장이 한국에서 ‘사드’ 문제를 언급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중 양국은 공동 인식에 따라 ‘사드’ 등 한중관계의 건강한 발전에 영향을 끼치는 문제를 계속 적절히 처리하고, 서로의 핵심이익과 정당한 관심사를 존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외교부는 지난 4일과 5일 왕 부장이 ‘사드’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 것처럼 브리핑했다.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강 장관과 왕 부장이 지역정세와 국제문제에서 더욱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는 요지의 내용만 밝혔고,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평화 3원칙,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에 대한 중국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는 내용을 부각시켜 설명했다.

조선일보 등에 따르면, 특히 외교부는 기자 간담회에서도 ‘사드 문제 언급’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기자들이 '왕 부장이 사드와 같은 민감한 사안에 대해 이야기했느냐'고 묻자 “상호 관심사에 대해 여러 의견을 교환했다. 더이상 추가로 말할 사안은 없다”고 답했다.

그러다 중국 외교부가 “사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해달라고 한국 정부에 요구했다”고 밝힌 뒤에야 외교부는 언급 사실을 확인하며 “사드에 관해서는 종전 입장에 따른 원론적 수준의 의견교환에 불과했다”고 의미를 축소했다.

중국은 “사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해달라” 이상의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국내 일각에서는 “중국이 문재인 정부에 ‘사드’를 아예 철수시키라고 압박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화 대변인의 말은 문재인 정부에 '3불(三不) 약속(사드를 추가 배치하지 않는다, 미국의 주도하는 미사일방어망에 참가하지 않는다, 한·미·일 안보협력을 군사동맹으로 발전하지 않는다)'을 계속 지키도록 하는 것은 물론, 사드의 완전 철수에 대해 계속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는 분석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