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황운하·송철호·서울서 온 인사, 김기현 수사 전 '장어 회동'

경찰 수사 2개월 전 울산 태화강 인근 장어집서 만나 식사…檢, '기획수사' 정황 수사

입력 2019-11-30 13:44 수정 2019-11-30 13:44

▲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ㅣ ⓒ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작년 1월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현 대전경찰청장)과 송철호 민주당 울산시장 후보, 현지 경찰관 1명, '서울에서 온 인사' 등 4명이 울산 태화강 인근의 한 장어집에서 만나 식사했다는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30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작년 1월은 6월 지방선거를 5개월 앞둔 시점이면서 김 전 시장에 대한 울산경찰청의 수사가 시작되기 2개월 전 시점이다. 검찰은 이 자리에서 김 전 시장에 대한 경찰의 기획수사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이 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이 모임에 대한 진술을 확보했고, 검찰은 '서울에서 온 인사'가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하던 행정관 중 한 명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다. 

백 부원장은 민정비서관 재직 당시 별도로 '백원우 특감반'을 가동했고 경찰 출신 A 총경과 검찰 수사관 B씨를 포함해 모두 6명 정도 규모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백원우 특검반'은 청와대 직제에 없었다고 한다. 대통령 친인척 관리, 여론동향 수집 등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무관하게 비밀 감찰 업무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감찰팀은 실제로 울산에 내려가 동향 파악 활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 부원장은 2017년 11월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비위 첩보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통해 경찰청에 하달했고, 울산경찰청은 지난해 3월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백 부원장은 지난 28일 입장문을 통해 "관련 제보를 (경찰청에) 단순 이첩한 이후 그 사건의 처리와 관련한 후속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 바조차 없다"며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될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노명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29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청와대가 총 9차례에 걸쳐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경찰의 수사 상황을 보고받았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은 지난 27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 "정치공세"라고 규정했다. 황 청장은 현재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명예퇴직을 신청한 상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