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위선에 침묵하면서 검찰개혁 운운하다니"… 우파 4개 단체, 참여연대 규탄 집회
  •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자유법치센터, 자유의바람 등 시민단체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사무실 앞에서 열린 '조국사태 침묵하는 참여연대 규탄집회'에서 현수막을 들고 있다. ⓒ이기륭 기자
    ▲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자유법치센터, 자유의바람 등 시민단체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사무실 앞에서 열린 '조국사태 침묵하는 참여연대 규탄집회'에서 현수막을 들고 있다. ⓒ이기륭 기자
    우파단체들이 ‘조국 사태’에 침묵하는 참여연대를 향해 “부정부패 비리 양성소”라고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조국 법무부장관이 활동한 시민단체로, 조 장관 일가 비리 의혹에 침묵으로 일관한다.

    자유대한호국단·턴라이트·자유법치센터·자유의바람 등 4개 단체는 11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건물 앞에서 참여연대 규탄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10여 명의 단체 관계자와 지지자들은 ‘조국의 위선에는 침묵하면서 검찰개혁 운운’ ‘참여연대는 더이상 침묵하지 말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참여연대는 권력형 비리에 투쟁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 창립회원 "부정부패 척결하자면서 조국 두둔"

    이날 집회에는 참여연대 회원도 참석해 조 장관 의혹과 관련한 참여연대의 대응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참여연대 '골수 회원'이라고 밝힌 윤진수(69) 씨는 "참여연대가 만들어진 1994년 가입해 현재는 평생회원으로 등록된 상태"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윤씨는 "참여연대는 왜 입만 열면 부정부패 척결하자고 하면서 부정부패 덩어리 조국을 두둔하느냐"며 "위선자들의 소굴 참여연대는 각성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씨는 이어 "장학금을 부정하게 받으면서 가난한 집안의 학생들 가슴에 대못을 박은 조국은 흉악범"이라며 "참여연대는 흉악범 조국을 비호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우파단체들은 참여연대가 스스로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조국 장관의 사퇴를 촉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참여연대 출신인 조국에게 참여연대는 더 엄정한 잣대를 들이대야 한다"며 "오히려 참여연대가 조국에게 빨리 사퇴하라고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그게 참여연대의 명예를 지킬 수 있는 일"이라며 "시민단체가 국가권력에 빌붙는 순간 이는 더이상 시민단체가 아니고 권력형 하수인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장달영 자유법치센터장은 "참여연대는 자신들이 배출해낸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부정비리 의혹에 대해 반성도, 비판도 하지 않는다"며 "이로 인해 참여연대가 시민단체로서 의지와 능력을 갖고 있는지, 기득권 부정부패 비리의 양성소는 아닌지 하는 의심이 든다"고 질책했다.

    강민구 턴라이트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참여연대 정권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참여연대 출신들이 주요 보직을 차지하고 있다"며 "국가권력에 대해 비판하고 투쟁해야 하는 시민단체의 역할조차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文정권은 참여연대 정권… 시민단체 역할 할 수 없는 지경”

    이날 집회에서는 SNS에 조국 법무부장관을 비난하는 글을 올린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을 참여연대가 지난달 30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이들 단체는 "참여연대는 김경율 전 위원장을 감싸주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며 "이는 시민단체의 책임을 망각하고 국가권력의 하수인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권력을 감시하고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만든 참여연대가 어찌된 일인지 김경율 전 위원장이 권력에 쓴소리를 했다고 징계를 내리려고 한다"며 "참여연대가 추구하는 권력의 감시와 대안은 도대체 무엇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