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시인대통령' 이승만 [우남 한시집] 나왔다

번역-저술가 박기봉 비봉출판사 사장, 직접 번역 편집해 출판"젊은 천재 이승만 탁월한 정치인생 자유정신을 노래"

입력 2019-08-19 13:19 수정 2019-08-19 13:22

건국대통령 이승만은 평생 말과 글로 독립운동과 정치외교를 해낸 보기 드문 인물이다.
어려서부터 시를 지었고 배재학당에선 학생회보인 <협성회보>를 창간, 기사와 논설을 쓴 주필이었고, 23세 때 이미 한국 최초의 일간신문인 <매일신문>과 <제국신문>·을 창간하여 사장·주필·기자로서 ‘자유’와 ‘민주공화주의’를 부르짖은 선구적 계몽운동가, 언론인, 독립혁명가였다.
그런 문재(文才) 역시 타고난 것일까. 여섯 살 때 천자문을 떼고 어머니로부터 한시(漢詩) 작법을 배울 때 어린 이승만이 지은 아동시(兒童詩)가 지금도 남아 시인의 싹을 엿보게 한다.

바람은 손이 없어도 나무를 흔들고 (風無手而撫樹)
달은 발이 없어도 하늘을 간다 (月無足而行空)

뒷날 이승만은 어머니에 대한 사모의 정과 함께 이 시를 몹시 아껴 영어로 번역해 두기도 하였다.

시인 이승만의 작품을 한데 모아 현대어로 번역해낸 <우남 이승만 한시집>이 나왔다.
한시와 우리말 시 등 210수(首)를 소개한 이 한시집은 이승만이 <체역집(替役集)>으로 묶은 옥중작품을 중심으로, 독립운동 시기, 해방 후와 건국 전후, 6.25 이후, 그리고 지인들에게 증정한 서예작품 등으로 나누어 정리하여 파란만장한 근현대사를 시로 읊은 역사적 기록문학의 가치도 크다고 하겠다. 
이 시집의 편역자(編譯者)는 비봉출판사 박기봉 사장, 자기가 출판하는 책들을 직접 쓰고 편집하고 번역하기로 유명한 그는 저술가이자 한학자이며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하는 대표적 지성인이다.
특히 이승만의 옥정명저 <독립정신>을 “조선왕조 최고의 근대적 경세서(經世書)”로 평가하는 박 사장은 그동안 여러 번 출판된 이 
책의 한자어를 한글로 풀어 주석을 달고 교정을 직접 맡아 출판하면서 “대한민국 건국이념과 직결된 <독립정신>을 국민들이 정확히 이해하기 바란다고 하였다.
”위기의 대한민국 정체성을 바로 세우는 길은 독재자로 오해받는 이승만의 역사적 진실을 널리 알리는 것임을 깨닫고, 그동안 <일본의 가면을 벗긴다> <이승만의 대미투쟁>(로버트 올리버 지음), <망명노인 이승만을 변호함>(김안서 지음) 등을 새롭게 편집 간행하였다. 이번에 출간한 한시집도 그런 취지에서 인간 이승만의 참모습을 알리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한다.
서울대 상대에서 경제를 전공한 청년 박기봉이 우리나라 고전 번역에 눈을 뜨게 된 것은 군복무 중 신채호의 <조선 상고사>를 읽고서였다. 출판사를 차린 후 중국어, 갑골문, 금문(金文) 전서(篆書)도 연마하였고, <조선상고사>를 비롯, <조선상고문화사> <을지문덕전>을 번역 발간하였으며, 이순신에 대한 모든 저서의 주요 내용을 총정리한 <충무공 이순신 전서>(전4권)도 번역 간행하였다.
이처럼 갈고 닦은 한학적 관점에서 그동안 이승만의 한시 번역물이 “한시 특유의 묘미를 무시하고 우리말의 운율에 꿰맞춘 것이 많음을 발견”한 박 사장은, <두시언해(杜詩諺解)>의 번역 방식을 채택, 시구에 나오는 글자는 한 글자도 빠뜨리지 않고 번역함으로써 시인이 말하려는 뜻을 충분히 살려내는 데 중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우남 이승만 한시집>에서 주목할 점은 또 있다. 우남의 한시에 등장하는 역사적 사실이나 인물에 대하여 자세한 주석을 달아 시대상을 설명해줌은 물론, 우남의 해박한 유학지식, <사기(史記)> 등 역사적, 사상적 축적, 이백(李白)·두보(杜甫)·소동파(蘇軾) 등 당송팔대가(唐宋八大家)들의 시에 통달하였으며, 이승만이 옥중에서 쓴 수많은 한문 논설들과 함께 20대 초반 우남은 이미 대학자의 수준에 올랐음을 알 수 있었다고 박 사장은 털어놓았다. 

더구나 우남이 23세 때 지어 <협성회보>에 발표한 독립운동시 <고목가(古木歌)>는 최남선의 신체시(新體詩)보다 10여 년 앞선 한국 최초의 신체시로 평가받는 작품이다.
“남달리 예민한 감수성과 탁월한 두뇌를 지닌 젊은 천재가 ’자유‘를 박탈당한 감옥에서 극한상황의 극복과 함께, 개인 및 국민국가의 자유정신을 정치찰학으로 심화시킴으로써 자유민주공화국을 세우는 결정적 계기가 되었음”을 우남의 작품들이 보여준다며, 박 사장은 한국 학계와 전문가들에게 새로운 종합 연구 노력을 당부하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