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태영호 공사 ‘3층 서기실의 암호’ 일본·대만서 출간

김정은 체제의 속살 보여줄 책…일본·대만 언론들 관심, 미국 출판계도 주목

입력 2019-06-29 16:32 수정 2019-06-29 16:32

▲ 태영호 전 공사의 책 <3층 서기실의 암호> 일본어, 중국어, 한국어판 표지. ⓒ도서출판 기파랑 제공.

지난해 5월 출간되자마자 두달 사이에 14만 부를 판매한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책 <3층 서기실의 암호>가 6월 일본과 대만에서도 번역돼 출간됐다.

출판사 ‘기파랑’ 측에 따르면, <3층 서기실의 암호>는 지난 3월 7일에는 대만 상주출판사에서, 6월 11일에는 일본 문예춘추사에서 각각 출간됐다.

‘기파랑’ 측은 “태영호 전 공사는 대만 중국어판 출간에 앞서 넥스트TV와 인터뷰를 가졌고, 일본에는 직접 방문해 주요 일간지·월간지, 외신 기자들과 인터뷰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파랑’ 측은 “이외에도 현재 미국의 유수 출판사들도 <3층 서기실의 암호>에 관심을 갖고 출간을 검토 중인 단계”라고 덧붙였다.

태 전 공사가 쓴 <3층 서기실의 암호>는 국내에서 약 20만 부가 판매된 것은 물론 BBC, CNN,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에도 소개되는 등 출간과 동시에 화제를 모았다. 이후 이 책에 나온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자 김정은이 크게 분노한 것은 물론 남북회담에도 영향을 끼쳤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