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문재인 독재"…'文 외손자 초등학교 감사' 보도에 분통

빅터뉴스 네이버 분석… "文 정부 보복이 점점 심해지는 듯" 댓글에 최대 공감

입력 2019-06-13 14:28 | 수정 2019-06-13 16:18

▲ ⓒ뉴시스

서울시교육청이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 가족의 해외이주 정보가 유출되자 대통령 외손자가 다녔던 A초등학교를 대대적으로 감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보복이 점점 심해진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빅터뉴스'가 13일 하루간 쏟아진 네이버 뉴스들을 워드미터로 분석한 결과 <조선일보>의 "[단독] 대통령 외손자 정보 가렸는데도, 교장·교감 경고" 기사가 총 5612개의 '화나요'를 받으며 네티즌을 가장 화나게 만든 기사로 꼽혔다. 이어 '좋아요' 41개, '후속기사 원해요' 31개, '훈훈해요' 7개, '슬퍼요' 5개 순이었다.

기사에 따르면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월 대통령 딸 해외이주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곽 의원은 A초교 제출 자료 외에 부동산 처분 시점 등의 정보를 조합해 문 대통령 딸 다혜씨 일가족의 해외이주 사실을 확인했다. 당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를 두고 "국회의원이 직위를 이용해 대통령 가족에 대해 근거 없는 음해성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에 개탄을 금치 못하겠다"며 강력 반발했다.

▲ ⓒ뉴시스

이후 서울시교육청은 국회 요청에 따라 지난 2월25일부터 3월15일까지 A초교에 대한 특정 감사를 실시했다. 교육청은 감사 과정에서 국회 제출 자료에 이름·생년월일·주소·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가 가려진 점을 확인했다. 그러나 교육청은 "제출 자료만으로 개인을 특정할 수 없지만, 다른 정보와 결합하여도 누구인지 알 수 없도록 더 신중히 판단해야 했다"면서 A초교 교감에게 경고 처분을 내렸다. 

교육청은 세세한 오류까지 잡아내는 일명 '먼지떨이' 감사도 했다. 이로 인해 당시 근무했던 A초교 교장은 경고 1회, 교감은 경고 2회와 주의 1회, 또 다른 교감은 주의 1회를 받았다. 일선 교사 2명도 한 차례씩 주의 처분을 받았다. 감사 한 번으로 내려진 경고·주의 조치가 7회에 이르렀다. 

과도한 경고에 일선 교육현장에선 "정권 차원의 보복감사 아니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한 초등학교 관계자는 "'야당에 협조하면 이렇게 된다'는 식의 공포심을 주려는 것 같다"며 "독재정권 시절에나 볼 법한 보복감사로 애먼 학교 괴롭히지 말고 야당을 직접 공격하라"고 지적했다.

▲ ⓒ네이버 뉴스

이 기사에 댓글은 총 2714개가 달렸다. 댓글을 남긴 네티즌의 성비는 남성 72%, 여성 28%였다. 연령대별로는 10대 0%, 20대 5%, 30대 18%, 40대 28%, 50대 30%, 60대 이상 19% 등이었다. 댓글 대부분은 문재인 정부의 이중성에 혀를 내두르는 내용이었다.

uji0***는 "아들이나 딸이나 정상이 없네"(공감 4814개, 비공감 265개)라고 주장해 최다 공감 1위를 차지했다. 이어 ymcc***는 "말은 민주주의, 행동은 독재? 대통령이 왕이냐"라고 비난 글을 올려 3871개의 공감과 87개의 비공감으로 최다 공감 2위에 올랐다.

이밖에도 phot*** "조금만 잘못 보이면 즉시 보복하는 게 점점 심해지네"(공감 3126개, 비공감 49개), han*** "와, 할 말 잃었다…무능에 성질까지"(공감 1993개, 비공감 63개), dkse*** "북한 김씨와 다를 바 없다"(공감 1130개, 비공감 53개) 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