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舊통진당 前의원 6명 검찰 수사의뢰, 이유가

이미 준 퇴직금 ‘미지급 채무’ 포함, 국고반환 잔액 축소 ‘꼼수’

입력 2015-02-26 16:59 수정 2015-02-26 17:07

▲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해산된 구 통진당 중앙당사.ⓒ 사진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해산된 구 통합진보당 전직 국회의원 6명과 회계책임자 29명 등 구 통진당 소속 당원들이 무더기로 검찰의 수사를 받을 전망이다.

이들은 현행법의 법망을 피해 불법정치자금을 만들어 당에 납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구 통진당 소속 의원들과 회계책임자 등이 중앙당의 지시를 받아 조직적으로 6억7천만원의 불법정치자금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구 통진당 전직 국회의원 6명을 검찰에 수사의뢰하고, 같은 당 소속이었던 회계책임자 29명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구 통진당은 중앙당 주도 아래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 동안 6억7천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만들었다. 선관위가 밝힌 구 통진당 불법정치자금 조성은 중앙당의 지시로 이뤄졌다.

구 통진당 중앙당이 당비 모금을 지시하면, 각 시도당은 돈을 모아 소속 의원 6명의 후원회 계좌로 입금했다. 6명의 의원은 다시 이 돈을 인출해 ‘특별 당비’ 명목으로 중앙당에 납부했다.

현행법 상 정당은 당원에게 당비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는 당비를 거둘 수 없다.

선관위는 국회의원 후원금의 경우, 일반 국민들도 자유롭게 기부할 수 있도록 돼 있다는 점을 이용해, 통진당이 국회의원 후원금제도를 통해 당비를 불법적으로 조성했다고 보고 있다.

구 통진당 전직 의원들은 이런 혐의를 일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구 통진당 전직 의원들을 상대로, 중앙당이 조직적으로 불법 당비를 조성한 사실을 알았는지 여부를 조사했으나, 구 통진당 의원들은 “전혀 몰랐다”거나 “그런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고 전했다. 혐의를 받고 있는 구 통진당 일부 의원은 아예 선관위의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

선관위의 조사에서는 구 통진당의 위법한 예산 집행 사실도 드러났다.

이 가운데는 정부에서 지원받은 경상보조금 집행 내역이 불명확하거나, 이미 지급한 직원 퇴직금을 미지급 채무로 기재해, 정당 해산 뒤 국고에 반환해야 할 예금 잔액을 축소신고 하는 등 ‘꼼수’를 부린 사실도 포함됐다.

구 통진당 중앙당 회계책임자는 지난해 경상보조금 27억8,490만원 중 30%에 해당하는 금액인 8억3천500여만원을 당 정책연구소에 줘야 함에도, 5억6천만원만 지급하고 나머지 금액은 다른 데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구 통진당은 당직자 A씨의 퇴직금 1,400만원을 중간정산 해 지급한 뒤, 선관위에 정당해산 관련 회계보고서를 제출하면서 이 금액을 미지급 퇴직금에 포함시켜, 국고반환 잔액을 축소 신고한 혐의도 받고 있다.

선관위가 구 통진당 전직 의원 6명과 이들의 회계책임자 전원을 고발 혹은 수사의뢰하면서, 4월로 예정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구 통진당 인사들의 움직임에 제동이 걸릴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