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노회찬, "이완구 표결에 새정치가 공조제안했었다면…"

7표차 턱걸이 국무총리 "야권 공조 이뤄졌다면 부결 가능성도"

입력 2015-02-17 09:41 수정 2015-02-17 10:00

▲ 지난해 7.30재보궐선거에서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 ⓒ뉴데일리

 

노회찬 전 대표는 이완구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표결 결과에 대해 "야권 공조가 이뤄지고 달리 움직였다면 표결 결과도 부결 가능성까지도 우리가 내다볼 수 있는 게 아닌가라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는 17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해 이와 같이 밝히며 "새정치민주연합이 함께 행동하자는 공조제안을 한 바도 없는 것 같다. 그런 면에서 어제의 불참은 예정된 결과"라고 정의당의 보이콧 결정을 설명했다.

노 전 대표는 "총리 한 명을 정하는데 9개월 걸려서 2명이 사퇴한 후에 상처투성이 총리가 임명되는 과정 자체가 현 정부의 인사 문제에 있어서 무능과 무책임의 극치를 보여준 것"이라 했다.

더불어 이완구 국무총리에 대해 "스스로가 쓴 소리와 직언을 하는 총리가 되겠다라고 공헌을 한 바 있는데 인사청문회를 거치면서 어찌보면 쓴 소리를 들어야될 대상이 되었다"며 "대통령 위주로 독단적으로 국정을 운영했다는 비판이 많았는데 그런 게 달라질 가능성이 상당히 떨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 전 대표는 4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옛 통합진보당 의원들도 출마하겠다고 밝히고, 야권의 분열이 현실화되고 있다는 전망에 대해 "원래 보궐선거 예정된 세 지역이 모두 야권이 대단히 유리한 지역인데.. 그렇기 때문에 우선 국민모임이나 노동당, 정의당이 이번 선거 공조를 확실하게 먼저 해야될 것"이라며 "정의당, 노동당 공조가 이뤄진다면 그걸 바탕으로 해서 새정치민주연합까지 공조(후보단일화)도 필요하다면 모색해야 된다"고 했다.

이완구 총리 인준 과정에서 보여준 야권 분열 양상과는 달리, 4월 재보선에는 야권이 연대해야 여당의 독주를 막을 수 있다는 견해로 보인다.

더불어 노 전 대표는 진보 진영 재편 과정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일부도 참여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는 바가 없고, 그럴 가능성이 높아보이지는 않다"고 했다.

노 전 대표는 청와대 인적쇄신의 핵심인 김기춘 비서실장의 후임 인선에 대해 "행정부를 통할하는 국무총리와 각 부 장관들이 내각이 존재하는데도 불구하고 국무총리와 내각을 통한 정치통치를 하기보다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비서실을 통한 통치에 많이 무게를 둬왔던 것이 문제"라며 "어찌보면 국무총리와 내각은 하나의 쇼윈도, 전시장에 불과하고 실제 영업은 청와대가 했다"고 했다.

이어 "책임총리, 책임장관들이 필요했던 것인데.. 그래서 비서실장이 오히려 대통령이 헌법상의 그런 정상적인 기구를 통한 통치를 할 수 있도록 잘 보좌하는 게 중요하다"며 "밀실통치의 중간매개자로서의 비서실장 역할이 강화되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