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새정치 "김관진 책임지고 물러나라" 맹공

'전문상담사 도입' '무기명 신고제 실시' 정부에 촉구

입력 2014-08-07 09:29 | 수정 2014-08-07 11:04

▲ 새정치민주연합 제10차 정책조정회의가 7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렸다. 사진 왼쪽부터 조정식 사무총장,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 박영선 원내대표, 우윤근 정책위의장, 김현미 전략홍보본부장. ⓒ연합뉴스DB

새정치민주연합은 7일 "윤 일병 사망 사건과 관련 김관진 청와대 안보실장이 책임져야 한다"며 공세를 가했다.

7·30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비대위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새정치연합은 '윤 일병 사망 사건'을 계기로 김관진 실장의 책임 문제를 정치쟁점화할 것으로 보여 김 실장의 진퇴를 포함한 거취가 정가의 초미의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다.

새정치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은 이날 열린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윤 일병 사건의 핵심은 은폐"라고 규정짓고 "'이명박근혜 정권' 들어 사회 도처에 은폐가 만연해 있지만, 윤 일병 사건의 은폐 책임은 다름 아닌 현재 청와대에 있는 김관진 안보실장이다"라고 맹비난했다.

박영선 위원장은 "군은 사건 직후 '음식물을 먹다가 한 대 맞고 음식물이 기도에 막혀 '고 밝힌 바 있다"며 "육안으로 봐도 알 수 있는 온 몸의 피멍을 놔두고 기도가 막혀서 사망했다니 '탁 치니 억 했다'던 전두환 정권 당시의 박종철 군 고문치사 사건이 떠올려진다"고 주장했다.

새정치연합은 '윤 일병 사망 사건' 이후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으로 △전문상담사 도입  △무기명 신고제 실시를 정부에 촉구했다.

또, 박영선 위원장은 "어제(6일) 논산에 다녀온 뒤 느낀 점은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소통"이라며 "(소통을 가로막는) 사회에 만연해 있는 은폐를 막기 위해 당내 기구로 '새정치민주연합 신문고'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새정치민주연합 신문고'는 국민의 고충을 듣고 국민공감과 생활정치 실현을 위한 국민과의 소통 창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사회에 만연해 있는 은폐'와 관련해 설치한다고 밝힌 만큼 26일부터 시작될 국정감사와 관련한 야당의 '제보 접수 창구'로도 기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