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탈북단체 "종교지도자라면 북한동포에 관심을"

입력 2014-07-29 16:57 | 수정 2015-01-29 18:39

▲ ⓒ TV조선 화면캡쳐

탈북단체들이 "4대 종단 지도자들은 반인도범죄자인 이석기에 대한 선처를 즉각 철회하고 사려깊지 못한 행동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29일 성명을 통해 "이석기와 그 일당들의 범죄는 세월호로 수백 명의 아이들을 바다에서 희생시킨 유병언의 사이비 종교집단보다 더한 범죄행위"라고 했다.

이어 "이들이 행하려고 했던 대한민국의 북한화(化)는 수천, 수만이 희생될 수도 있는 끔찍한 범죄 기도"라며 "우리사회는 북한정권에 대해 그들이 행하고 있는 범죄행위들이 히틀러의 반인도범죄를 능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이들은 "4대 종단 지도자들이 관심을 가져야 할 대상은 이석기가 아니라 북한정권의 폭압으로 신음하는 북한 동포들"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날 탈북단체들의 '4대 종단 성직자들은 이석기 선처를 철회하라!' 성명 전문.

대한민국은 아직 분단국가이고 저 북한 땅에는 세계에서 가장 잔혹한 수령 독재 왕조가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다 망해가는 정권임에도 그들은 핵과 미사일로 우리를 끊임없이 협박하고 있다. 저들이 대남 적화통일을 위해 남한 내 친북(親北), 종북(從北) 세력과 내통하면서 우리사회를 이간질하고 분란을 조성한다는 사실은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이다.

사회주의 체제로 위장한 북한의 사이비 종교집단은 세월호 참사의 원흉인 구원파 교주 유병언 일당과 구조적으로 유사하다. 막강한 권력과 살인무기로 무장한 북한의 사이비 집단은 우리민족의 ‘재앙’이며 하루빨리 제거되어야 할 암적 존재다. 기독교와 불교 등 우리나라의 대표적 종교들을 완전히 말살한 북한정권은 우리 종교계가 가장 앞장서서 싸워야 할 대상이기도 하다.

그런데 4대 종단 최고위직 성직자들이 북한을 추종하는 이석기와 그 무리들을 선처해달라고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했다는데 이게 제정신인가?

최근 유엔 COI(북한인권조사위원회)는 북한의 반인륜범죄를 조사해 보고서를 제출했다. 이는 북한의 김씨 정권이 나치범죄 이래 인간을 가장 잔인하고 체계적으로 학살하는 범죄정권임을 유엔이 공식 보고서를 통해 인정한 것이다.

4대 종단 최고위 성직자들이 정말 올바른 정신을 가졌다면 탈북자들을 강제 북송해 죽음으로 내모는 중국정부에게 선처를 요구해야 한다. 가난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죄를 범하게 된 힘없는 사람들은 선처의 대상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의도적으로 반인도범죄 집단을 추종하여 유사시 때 대한민국을 파괴하려 하고, 죄 없는 북한 주민들을 억압하는 세력에 대해 선처를 운운하는 것은 반인도범죄를 정당화하는 범죄행위나 마찬가지다. 선처는 이런 자들을 위한 것이 아니다. 이석기와 그 일당들의 범죄는 세월호로 수백 명의 아이들을 바다에서 희생시킨 유병언의 사이비 종교집단보다 더한 범죄행위이다.

그들이 행하려고 했던 대한민국의 북한화(化)는 수천, 수만이 희생될 수도 있는 끔찍한 범죄 기도이다. 우리사회는 북한정권에 대해 그들이 행하고 있는 범죄행위들이 히틀러의 반인도범죄를 능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망각하고 있다.

4대 종단 지도자들이 관심을 가져야 할 대상은 이석기가 아니라 북한정권의 폭압으로 신음하는 북한 동포들이다. 유린당한 그들의 인권과 짓밟힌 신앙의 자유를 위해 이 땅의 종교지도자들이 나서야 한다. 마땅히 해야 할 일에는 관심을 안 가지고 해서는 안 될 일에 앞장서는 것은 종교지도자들의 바른 자세는 아니라고 생각된다.

독일에서 히틀러를 찬양하거나 추종하는 세력은 반인도범죄로 처벌받는다. 히틀러와 나치는 그 어떤 명목으로도 용서받지 못한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지른 집단이기 때문이다. 북한의 김씨 정권 또한 마찬가지이다. 김씨 정권을 추종하는 것은 히틀러의 반인도범죄를 추종하는 것과 똑같은 반인도범죄이다.

4대 종단 지도자들은 반인도범죄자인 이석기에 대한 선처를 즉각 철회하고 사려깊지 못한 행동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

기독북한인연합, 망명북한펜센터, 북한개혁방송, 북한민주화위원회, 북한민주화청년학생포럼,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북한인민해방전선, 북한전략센터, 숭의동지회, 성통만사, 세계북한연구센터, 엔케이워치, NK지식인연대, 자유북한방송, 자유북한운동연합, 자유북한인협회, 탈북난민인권연합, 탈북여성인권연대, 탈북자동지회, 하나여성회 외 탈북자 일동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보도문

본 언론사는 지난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다음의 통합 정정 및 반론보도를 게재합니다.
1. 구원파가 오대양사건과 관련 있다는 보도에 대하여
오대양 집단자살 사건은 1987년과 1989년 그리고 1991년 검경의 3차례 집중적인 수사를 통해 기독교복음침례회 교단 및 유병언 전 회장과 관련이 없음이 밝혀졌으며, 지난 5월 21일 인천지검에서 공문을 통해 관련이 없음을 확인해 준 바 있습니다.
2. 기독교복음침례회에서의 유병언 전 회장 지위 관련 보도에 대하여
기독교복음침례회 및 유병언 전 회장 유족 측은 "유병언 전 회장은 교주도 총수도 아니며, 유병언 전 회장은 1970년대 극동방송국 선교사들로부터 목사 안수를 받은 사실은 있으나, 목회 활동을 한 사실은 없으며, 기독교복음침례회는 평신도들의 모임으로 목사가 없다"고 알려왔습니다.
3. 기독교복음침례회 및 유병언 전 회장의 5공화국 유착설 보도에 대하여
유병언 전 회장과 기독교복음침례회는, 5공화국 및 전두환 전 대통령, 전경환씨 등과 유착관계가 없으며, 지난 5월 21일 인천지검에서 공문을 통해 이를 확인해 준 바 있습니다.
4. 유병언 전 회장의 50억 골프채 로비설 보도에 대하여
유병언 전 회장이 사돈을 동원하여 50억 상당의 골프채로 정관계 인사들에게 로비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지난 10월 검찰은 "해당 로비설은 사실이 아니고 세모도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회생했다"고 확인해 줬습니다.
5. 유병언 전 회장의 개인 신상 관련 보도에 대하여
기독교복음침례회 및 유병언 전 회장 유족 측은, "유 전 회장이 해외 망명이나 밀항을 시도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며, "유 전 회장은 세월호 실소유주가 아니며 2,400억 재산의 상당부분은 기독교복음침례회 영농조합 소유"라고 밝혀왔습니다.
마지막으로 기독교복음침례회는 언론사에 다음과 같은 의견을 보내왔습니다.
"법의 판단을 기다리지 않고, 사건을 여론재판으로 끌어간 세월호 사고 관련 보도 행태를 돌아보고, 법치주의 국가로서 자유민주주의 원칙을 훼손하지 않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 드립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