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날치기 새정치” 親盧 당원 200명 집단 탈당

“군사정권에나 있음직한 김한길-안철수 지도부의 퇴행적 처사”

입력 2014-05-06 15:56 수정 2014-05-06 19:31

▲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6일 국회 대표실에서 정부를 겨냥해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의 낙하산공천을 두고 후폭풍이 일고 있다.

안철수 공동대표의 측근인 윤장현 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의 전략공천에 반발해 탈당한 친노계 이용섭 의원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도부가 윤장현 후보를 광주시장 후보로 공천한 후 대규모 탈당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일 전 서구청장, 오병채-기한성 광주시당 고문, 이영태 부위원장, 조광향 전 시의원, 김재립 상무위원, 채종순 광산구의원, 권석 광주시당 홍보국장 등 광주시당 당직자 10여명을 비롯해 이용섭 의원을 지지하는 새정치연합 당원 200여명이 광주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는 것.
 
이들은 탈당 성명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공당으로서 본질적 가치를 상실했고 당이 광주시민의 새 정치 염원에도 불구하고 민주성지 광주에서 ‘전략공천’이라는 미명 하에 ‘낙하산 공천’, ‘밀실 공천’, ‘날치기 공천’을 단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군사정권 시절에나 있음직한 김한길-안철수 지도부의 퇴행적 처사는 당에 남아 있을 만한 티끌만큼의 이유도 없게 만들어버렸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시민의 선택권을 외면한 채 줄세우기와 자기 사람 심기에만 혈안이 된 지도부가 있는 한 광주는 정치적 희생양으로 전락하고 ‘민주정치의 본산’으로서 의미가 훼손될 수밖에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윤장현 후보는 ‘광주의 박원순’이 될 수 있는 분”이라며 낙하산공천의 정당성을 거듭 주장했지만, 당원들의 집단 탈당으로 리더십에 큰 타격을 입게 됐다는 것이 정치권 안팎의 중론이다.

 

▲ 친노 이용섭 의원이 3일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정치민주연합 탈당을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은 이용섭 의원을 지지하는 광주시당 당원들이 발표한 성명서 전문이다.

 


반민주적 폭거를 자행한 새정치민주연합을 떠나며

 

우리는 오늘 공당으로서 본질적 가치를 상실한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합니다.

새 정치를 염원하는 전 국민과 광주시민의 열망에도 불구하고 새정치민주연합은 민주성지 광주에서, ‘전략공천’이라는 미명 하에 ‘낙하산 공천’ ‘밀실 공천’ ‘날치기 공천’을 단행했습니다.

이는 새정치민주연합이 ‘광주에는 막대기만 꽂아도 당선된다’는 오만과 독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으로, 광주정신을 모독하고 광주시민의 자존심을 짓밟는 망동이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당을 사랑하고 당의 발전에 노력해왔지만 이처럼 군사정권 시절에나 있음직한 김한길·안철수 지도부의 퇴행적 처사는 더 이상 새정치민주연합에 남아 있을 만한 티끌만큼의 이유도 없게 만들어버렸습니다.

시민의 선택권을 외면한 채 줄세우기와 자기 사람 심기에만 혈안이 된 지도부가 있는 한 광주는 정치적 희생양으로 전락하고 ‘민주정치의 본산’으로서 의미가 훼손될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사랑하는 당을 떠나 광주정신을 지키고 광주시민의 자존심 회복을 위해 모든 것을 내걸고 투쟁해나가겠습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