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기초단체장 경선, 100% 여론조사로 하자”

당진 등 새누리당 일부 후보들 경선 룰에 반발

입력 2014-04-29 17:48 | 수정 2014-04-29 18:02

▲ 새누리당 용인시장 후보경선 컷오프에서 탈락한 김상국·최승대 예비후보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 성명서를 전달하기 위해 당사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이 6.4 지방선거 기초지방자치단체 경선 일정을 진행 중인 가운데,
[경선을 100% 여론조사 방식으로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세월호 참사의 여파로 후보 연설회와 토론회의 기회가 무산됨으로써
당원 선거인단이 후보들의 경쟁력을 파악할 기회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지역도당은 당원투표 50%+여론조사 50%로
경선 후보를 가려내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부 후보들이 반대 목소리를 내고 나선 것.

여론조사와 당원투표 5:5 방식의 경우,
선거인단이 노출됨으로써 과열혼탁한 금권선거에 대한 우려가 높다는 지적이 많다.

선거인단 중에는 사망자, 타지역주민, 비유권자, 비당원, 일가족선거인단,
연락처 불명, 이중당적 등의 문제가 많다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기도 하다.

여론조사 방식도 도마에 올랐다.
후보신청서에 후보자 정보를 상세히 제공하도록 해야
범법 사실 여부 등을 파악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여론조사를 할 땐 조작을 막기 위해
전화조사 사무실에 후보자 대리인들을 입회시키고,
당원선거인단 투표에 앞서 후보연설회나 토론회를 개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25일 당진시장 예비후보 김석붕 씨 등이
2차경선도 국민여론조사 100%로 결정하자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