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새누리 경기지사 경선, 5월 10일 실시

김재원 "세월호 참사 관련 경기도 피해 집중...경선일정 연기하기로"

입력 2014-04-22 17:32 | 수정 2014-04-22 18:29

▲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당직자들이 22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앞두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은 6·4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를 뽑는 경선을
다음 달 10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경기도지사 경선을 5월 10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공천위 부위원장인 김재원 의원이 밝혔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경선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고,
특히 경기도 안산은 피해가 집중된 지역이기 때문에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새누리당은 최근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하자
경기도지사 후보자 선출대회 일정을 당초 이달 25일에서 다음달 2일로 한 차례 연기한 데 이어 사고 여파가 커지자 경선 일정을 잠정 보류한 바 있다.

김 의원은 나머지 지역의 경선 일정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논의 중이지만, 이번 주 경선은 불가능하다"고 밝혀
추가 연기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25일 예정된 대전시장 경선도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서울시장 후보경선은 예정대로 내달 9일 진행된다.

김재원 의원은 "경선을 5월 9일이나 10일 그 이후로 미루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국민 안전 문제와 직결된 국회 계류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하기로 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열린 비공개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침몰 사고와 직접적 관련이 없는 국회 상임위원회 등은 
정상적으로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우선 사고와 관련 없는 상임위는 정상적으로 운영해
국회가 해야 할 일은 하는 게 맞지 않겠는가"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일단 사고 수습 등에 집중하면서도
국민 안전 및 민생 관련 법안 처리에 우선적으로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새누리당은 또 기초연금법 제정안을 비롯한 주요 민생법안 심의에
최대한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야당과의 의사일정 협의를 통해
오는 29일과 5월 초에 각각 본회의를 소집, 
기초연금법안을 비롯한 주요 법안 처리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