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유일호 "野, 어르신 용돈 놓고 막가파 흥정"

갈수록 더 심한 흥정정치-인질정치 자행...정치는 장사가 아니다" 비판

입력 2014-03-21 15:07 수정 2014-03-21 17:34

▲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정책위의장으로 선출된 유일호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새누리당 유일호 정책위부의장은 
기초연금법 처리가 지연되는 것과 관련해
"민주당의 막가파식 흥정정치로 온 나라가 멍들고 있다"고 말했다. 

유 정책위부의장은 21일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흥정대상이 절대 될 수 없는 것이 어르신들의 기초연금"이라며 
"민주당은 정말 어르신들의 용돈조차도 자신들의 이익만을 위해
흥정의 대상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당의 중점법안은 무조건 흥정법안으로 인식하는 민주당의 행태를 보니
갈수록 더 심한 형태의 흥정정치, 인질정치가 자행되고 있다"며
"정치는 자기의 잇속만 챙기자하는 장사가 아니다"라고 질타했다.

유 정책위부의장은 또
"대한민국의 국격과 국민의 안전을 위한 법안도
그저 흥정거리로 밖에 보지 않는 민주당은
크게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발 입으로는 새정치 운운하면서
뒤로는 대한민국 국격과 어르신을 볼모로 일삼는 인질정치를 중단하고
원자력시설 방호방재법, 기초연금법 등을 협의 처리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