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 고객정보 유출, 1200만 명 개인정보 유출 "내 정보는?"

입력 2014-03-06 22:39 | 수정 2014-03-07 00:05
KT의 고객정보가 유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내 최대 통신회사인 KT의 고객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KT 공식 홈페이지가 해킹돼 약 1200만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 KT는 현재 고객피해 최소화 노력을 약속하며 사태 파악 중이다.
6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KT 고객센터 홈페이지를 해킹해 개인정보를 빼낸 혐의(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전문해커 김모씨(29)와 개인정보를 사들여 100억 원대 부당수익을 올린 텔레마케팅 업체 대표 박모씨(37) 등 3명을 붙잡아 김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작년 2월 자체 제작한 해킹 프로그램으로 KT 고객센터 홈페이지를 1년 동안 수차례 해킹한 것으로 알려졌다. 
KT 고객센터 홈페이지의 가입자수는 약 1600만 명 가량. 이들은 많을 땐 하루에만 20~30만 건의 개인정보를 탈취했다고. 
현재 KT 고객센터 홈페이지의 약 75% 고객들의 개인정보가 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KT는 "이번 사건은 전문 해커가 주도한 사건으로 범인들은 홈페이지를 해킹해 개인정보를 유출했다"며 "정보 유출 경위에 대한 경찰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KT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이번 사태로 인한 2차 피해 방지에 착수할 예정이다. 
한편, KT 고객정보 유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KT 고객정보 유출, 진짜 짜증난다" "KT 고객정보 유출, 우리가 호구인건가" "KT 고객정보 유출, 내 정보는 이미 저멀리로" "KT 고객정보 유출, 보안 투자 안 하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출처=MBC 뉴스 방송화면 캡처]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