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근혜가 여성? "생식기만 여성!" 황상민, 또 입방정

채널A 출연해 朴 여성대통령론 비판, 결혼도 안하고 애도 안 낳았는데..

입력 2012-11-02 12:41 | 수정 2012-11-02 13:11
김연아 파문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황상민 연세대 교수가 이번에는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의 ‘여성대통령’론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서 또다시 여론의 입도마에 올랐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달 31일 채널 A ‘박종진의 쾌도난마’에서 나왔다.

황 교수는 ‘황상민의 정치심리’라는 코너에서 박 후보가 과연 여성대통령론을 주장할 자격이 있느냐에 대해 지적하기 시작했다.

토론의 도입은 김진애 전 민주당 의원의 다음과 같은 트위터 발언에서 시작됐다.

“박근혜 후보 입에서 나온 여성대통령론 여성인 저는 왜 모욕당한 느낌이 드는 겁니까?”


▲ 황상민 교수 채널 A 방송 화면 캡쳐


이에 대해 황 교수는 진행자 박종진과 이렇게 대화를 이어갔다.

: 여성대통령이 되는 것이 정치 쇄신이다. 들으셨을 때 어떤 느낌이 들던가요?

: 여성들이 남자보다 깨끗하지 않습니까? 남자들은 부양할 가족도 있고..

: 잠깐만요. 여성들이 남자보다 깨끗하다고 이야기 할 때 그때 여성과 남성의 차이는 생식기의 차이인가? 생활에서의 차이인가요? 여성 남성이라고 이야기 할 때 차이가 어디서 오는가요?

: 아무래도 우리 엄마가 아버지보다는 성스러운 느낌을 받죠.

: 그렇죠. 한국 사회에서 여성으로 생활을 한다는 것. 여성이기 때문에 깨끗해지기도 하고 성스럽다고 할 때 이것은 생식기의 차이를 뜻할까요? 역할일까요?

: 당연히 역할이죠.

: 어머니. 자식을 낳아 봤다는 거죠. 누나는 조금 틀려요. 6살짜리 유치원 짜리도 누나가 될 수 있어요. 한국사회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은 생식기가 남성과 다르게 태어났다는 게 아니라. 역할이죠.

그 역할의 대표적인게 결혼하고 애를 낳고 키우면서 나타나는 현상이죠. 그걸 보고 우리는 여성이라고 이야기 하지 생식기가 다르다는 것을 보고 여성이라고 하지는 않아요.

그런데 박근혜 후보 지금 그 상황입니까? 그 여성과 일치하는 범주에 있나요? 결혼했나요? 애를 낳았나요?

: 그래도 여성성은 가지고 있죠.

: 그건 생식기의 문제지. 여성으로서의 역할을 한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 그래도 모성애가 여성으로서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애를 낳아보지는 않았지만.

: 그래서 우리는 박 후보를 공주라고 얘기하고 여왕으로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온 것으로 보는 게 맞지. 뜬금없이 여성이 나옵니까.

대한민국 여성들이 남성보다 능력이 뛰어나요.

: 그건 맞죠. 대한민국 여성이 남성보다 뛰어난 게 맞는데 대한민국 여성의 차별을 받는 게 조사결과 107위라고 합니다.

: 그런데 차별을 언제부터 받느냐는 이거에요. 여학생들이 남학생으로부터 차별을 받는 게 아니라 훨씬 대우 받아요.

결혼하고 사회활동을 하면서 차별을 받는데. 결혼지 않은 사람은 여기서 여성을 차별을 이야기하기가 사실..(좀 어렵죠)

방송 링크

http://tv.ichannela.com/culture/sisatalk/talkclipvod4/3/04010000090002/20121031/50535367/1


▲ 3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청바지쇼(청년들이 바라는 지도자 쇼)에 청바지에 후드티 차림으로 박근혜 대선 후보가 참석해 청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정상윤 기자


황 교수의 주장을 요약하면, 한국 사회에서 여성이라는 의미는 결혼생활을 통해 자식을 낳고 자식을 키워낸 ‘어머니’라는 것. 때문에 이를 하지 않은 박 후보는 생식기만 여성, 다시 말해 생물학적으로만 여성이라는 얘기다.

이 부분은 박 후보가 여성으로서 대한민국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해내고, 10년 이상 남성들이 대다수인 정치권에서 부대낀 과정은 크게 고려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판의 여지가 많아 보인다.

특히 점점 증가세에 있는 독신 여성들 전체를 폄하하는 발언이 될 공산이 크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