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지원, 탈 많은 통진당보다 안철수?..야권연대 단절론 솔솔

YTN 인터뷰, “과연 야권 단일화 지속해야 하나?”수습전망 어두워, 뒤숭숭한 통진당 강기갑 예방

입력 2012-05-17 09:13 수정 2012-05-17 17:28

진통에 진통을 거듭하고 있는 통합진보당을 향해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비대위원장)가 야권 연대 단절론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부정선거와 폭력사태로 인해 여론이 급속히 이반하는 상황이 민주통합당으로까지 불이 번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박 비대위원장은 17일 YTN라디오에 출연해 “과연 우리가 통합진보당과 야권 단일화로 연합·연대를 지속해야되는가 하는 의구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진보당이 자정능력을 가져서 빨리 해결해주기를 바라는데 당권파, 비당권파 두개의 비대위가 출범하는 등 아직도 정리하지 못하는데 대해 어둡게 전망하고 있다”고 했다.

이번 박 비대위원장의 발언이 ‘야권연대’라는 민감한 문제까지 언급하면서 더욱 부정적으로 변한 통진당을 바라보는 민주당 내부 분위기가 반영됐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박 비대위원장은 특히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에 대해 “민주당에 지금 들어와서 하는 것이 가장 좋고 본인의 선택에 따라 밖에서 대권 준비를 하는 것도 결코 나쁘지 않다”며 “그러나 언젠가는 우리가 함께 갈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득보다 실이 많은 통진당보다는 유력한 대권후보인 안 원장의 영입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지로 읽히는 대목이다.

통합진보당 입장에서도 민주통합당의 이 같은 입장 변화는 예민한 문제다. 분당론이 거세게 일고 있는 상황에서 우군인 민주통합당 마저 등을 돌린다면 더욱 고립무원 상태로 치달을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이날 강기갑 통진당 비대위원장이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예방하는 자리에서 이 같은 상황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통합진보당 (비당권파)관계자는 “어떤 이유에서든 야권연대는 더욱 공고해져야 한다. 어려운 지경에 빠진 동지에 대해 관계 단절을 거론하는 것은 제1야당의 할 일이 아니다”고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