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여론! 국민 절반 "안철수 대선 불출마해야"

36.5% "安, 기존 정당 아닌 독자 출마" 박근혜, 문재인 대결 땐 62.1% 對 32.9%

입력 2012-05-28 12:56 수정 2012-05-29 18:52

국민의 절반가량이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오는 12월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를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안 원장이 출마를 하더라도 정당에 들어가기보다는 독자 출마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주간경향>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전국 만19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응답자의 49.7%는 '안 원장이 대선에 출마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다. 40.9%는 '출마해야 한다'고, 9.4%는 '모르겠다' 혹은 무응답이었다.

▲ 국민의 절반이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오는 12월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를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 연합뉴스

안 원장이 출마하지 않을 때 취해야 할 입장으로 응답자의 70.3%가 '중립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19.2%는 '야권 후보 지지 선언을 해야 한다'고 했고, 5.1%는 '여권 후보 지지 선언을 해야 한다'고 각각 답했다.

또 안 원장이 출마할 경우 '독자 출마'를 원하는 응답자가 36.5%로 가장 많았다. '기존 정당에 가입한 후 경선을 거쳐야 한다'는 응답은 29.2% 였고, '기존 정당에 가입하지 않고 다른 정당 후보와 단일화를 해야 한다'는 대답은 23.2%로 집계됐다.  

대선 양자대결에서는 안 원장은 43.2%를 얻어 박근혜 새누리당 전 비대위원장(53.1%)에게 밀렸다.

박 전 위원장은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과의 양자 대결에서도 62.1%의 지지율을 얻어 문 고문(32.9%)을 30%P 가까이 앞섰다.

한편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50%와 임의전화걸기(RDD) 절반씩 나눠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