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원순, 日희망제작소 방문중 한국에선?

정영모 “박원순과 아름다운재단 7억4천만원 불법 전용해 희망제작소 설립”

입력 2012-02-10 17:37 | 수정 2012-02-11 22:51

박원순 서울시장이 일본 희망제작소를 방문하기 위해 비행기에 오를 무렵 한국 희망제작소는 ‘불법모금’ 혐의로 피소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원순 시장과 아름다운재단을 ‘불법모금 및 회계조작’ 혐의로 4차례에 걸쳐 검찰에 고발한 정영모(65)씨는 이틀 전 박 시장의 싱크탱크인 희망제작소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10일 밝혔다. 

희망제작소는 박원순 시장의 주도 하에 2006년 설립된 이후 현재까지 좌파 진영 내 시민운동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피소자 명단에는 박 시장을 비롯해 통합진보당 유시민 공동대표의 여동생인 유시주 희망제작소 소장과 민주통합당 대표 경선에 출마했던 이학영 희망제작소 이사가 포함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 일본을 순방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하야시 후미코(林 文子) 요코하마 시장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정씨는 고발장에서 “정부에서 규정한 법정기부금단체는 관련법에 따라 적법하게 기부금품을 모집하고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박원순 시장이 주도해 설립한 단체들은 한결같이 법률을 무시하고 미등록 불법모금을 일삼아 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부 문화의 활성화와 함께 선량한 기부자들의 나눔 정신을 보호하려면 사법당국에서 불법 기부금품 모집 단체들을 발본색원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희망제작소는 2008년부터 2011년까지 4년 동안 매년 10억원 초과, 누계 70억원 이상의 기부금품을 모집했지만 단 한 차례도 소관 기관인 행정안전부에 모집등록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10억원이 초과되는 기부금품을 모집할 경우에는 관련법률(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제4조) 및 기부금품 모집규제법시행령 일부개정령(대통령령 제19693호)에 따라 행정안전부에 사전 모집등록을 하도록 돼 있다.

정씨는 “이에 따라 희망제작소를 불법기부금품 모집 혐의로 고발하고 당시 상임이사였던 박원순 시장과, 유시주 소장, 김창국 이사장을 불법모금 기획-주모 혐의로 함께 고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학영 이사 등 관계자 16명은 불법모금 공모 및 장기간 방조 혐의로 추가 고발됐다.

또한 정씨는 고발장 말미에서 “희망제작소는 박원순 당시 상임이사가 아름다운재단의 기부금 7억4천만원을 불법 전용해 만들었기 때문에 관련 법률 12조(기부금품의 사용) 위반 및 불법증여 등 혐의에 저촉되는지 별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와 행안부는 “희망제작소가 1천만원 이상 10억원 이하의 기부금품 모집등록을 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해 달라”는 정씨의 요청에 대해 다음과 같은 답변을 보내왔다.

“확인 결과, 희망제작소는 2006년 1월부터 2012년 2월까지의 기간 동안 기부금품 모집등록을 한 사실이 없습니다.”

<다음은 정영모씨가 공개한 희망제작소의 수입-지출 내역>

희망제작소는 설립초기 2년간(2006~2007년)의 수입지출 내역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게 정씨의 설명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