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황영철 “홍준표 전략공천 할 수 있다”

“다선-중진-고령 의원이 물갈이 모면하려는 것은 이기적인 생각”

입력 2012-02-09 10:41 수정 2012-02-09 11:17

▲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새누리당 황영철 대변인 ⓒ연합뉴스

새누리당 황영철 대변인은 9일 홍준표 전 대표가 공천신청을 포기하고 거취를 당에 일임한 것과 관련해 “국민이 원하는 모습이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읽고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변인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이상돈 비상대책위원이 홍 전 대표에게 용퇴를 요구한 것에 대해 “저는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전략공천으로 홍 전 대표를 재신임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럴 수도 있다”고 답했다.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홍준표 전 대표가 가지고 있는 국민적인 이미지는 청렴하면서 깨끗하기 때문에 충분히 용퇴를 빗겨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 전 대표 같은 경우는 친이-친박 어떤 계파적 성격도 없고 또 정권 실세역할을 했던 분도 아니기 때문에 개혁과 쇄신의 모습으로 봤을 때는 사실 필요로 하는 인재풀이라고 볼 수 있다”고 했다.

황 대변인은 나아가 “일부 중진 의원들이 다선-중진-고령은 기준이 될 수 없다면서 물갈이를 모면하려는 것은 당의 위기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이기적인 생각일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이 위기를 겪고 있고 국민이 새누리당에 변화와 쇄신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를 위해선 결국 중진 의원들이 물꼬를 터줄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전 의원의 출마와 관련해선 “지역구로 있었던 서울 중구 주민들이 나 전 의원의 출마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놓고 객관적인 평가를 하게 될 것이며 그것이 가장 중요한 잣대로 작용하게 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황 대변인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이끈 김종훈 전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해 “진실하고 열정적인 사람이다. 다만 민주통합당이 한-미 FTA 폐기를 전면에 내세우고 총선을 치르려고 하고 있기 때문에 정치적인 측면에서 좀 고민해볼 여지는 있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