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주통합당 공식 출범..총ㆍ대선 승리 다짐

입력 2011-12-18 12:47 수정 2011-12-18 13:58

 민주당과 시민통합당, 한국노총 등이 합친 민주통합당은 18일 내년 총선과 대선 승리를 다짐하며 공식 출범을 선언했다.

민주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야권통합 추진모임인 `민주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대표자 연석회의'와 함께 출범식을 겸한 회의를 열어 `민주통합호(號)'의 닻을 올렸다.

민주통합당은 통합선언문에서 "야권 통합을 향한 헌신과 정권교체의 열망으로 민주통합당이 출범했다"며 "민주, 시민, 노동이 함께하는 새로운 통합의 역사를 만들어 냈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과 소통하고 함께하는 정당, 젊고 매력적인 정당, 온ㆍ오프라인이 결합된 정당으로 첫걸음을 내딛는다"며 "새 지도부 선출과정이 시민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국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작은 차이가 대통합의 대의에 앞설 수 없다"며 통합진보당 등 진보진영의 동참을 호소하고 내년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출범식에는 민주통합당 원혜영ㆍ이용선 공동대표 등 신임 지도부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용득 한국노총 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 이해찬 전 총리, 정동영ㆍ정세균ㆍ이인영ㆍ박주선 전 민주당 최고위원, 문성근 전 시민통합당 지도위원, 김진표 원내대표 등 30여 명의 야권 인사들이 참석했다.

원혜영 공동대표는 "경제민주화, 보편적복지, 남북평화를 목표로, 위대한 각성의 시대를 맞는 20-30대 청년들이 주인되는 민주통합당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이용선 공동대표는 "새롭게 수권정당 면모를 갖춘 민주통합당을 지켜보며 지지와 채찍질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손학규 전 대표는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지금부터 국민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대립과 갈등이 아닌 하나가 되는 진정으로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이사장은 "인적 통합에 그치지 않고 획기적인 혁신을 이뤄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혁신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정책에서도 근본적인 혁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더 큰 변화, 더 큰 혁신, 더 큰 통합이 있어야 한다"며 "함께 응원하고 함께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고, 김두관 경남지사는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으나 "통합정당 출범에 뜻을 함께한다"며 축하메시지를 보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