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李대통령 "日위안부문제 해결 못하면 영원히 부담"

오사카 동포간담회.."양국 간 큰 미래 위해 해결해야""참정권도 일본이 보다 큰 차원서 해결해야 할 과제"

입력 2011-12-17 17:22 | 수정 2011-12-17 17:38
셔틀외교 차 일본을 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17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일본은 영원히 한일 양국간 현안을 해결하지 못하는 부담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사카 민단본부 강당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분들이 살아있는 동안에 이 문제를 해결해주는 게 양국이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한국은 근래 위안부 문제로 인해 국민들의 마음이 상해있는 게 사실"이라며 "이제 몇 분 남으시지 않았다. 올해만 해도 열여섯 분이 돌아가셨으며 얼마 있지 않으면 아마 다 돌아가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문제는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며 "양국은 더 크게 협력해야 할 과제가 많이 있다. 우리 앞에 해결할 수 있는 문제는 해결하고 넘어가는 게 더 큰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 일본 내 참정권 문제와 관련, "세계 많은 선진국들이 하고 있는 것"이라며 "남들이 하지 않는 것을 하자는 게 아니라 세계 많은 선진국들이 투표권을 주고 있기에 일본이 보다 큰 차원에서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그런 점에서 동포 여러분들도 함께 노력해줄 것을 부탁하고 우리 정부도 그 점에서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여러 면에서 미래를 향해 가장 가깝게 협력해야 할 나라"라며 "취임 이후 우리가 과거에 얽매여 미래로 가는 게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한일 관계를 풀어나가자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를 잊을 수는 없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딛고 넘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